태국여행 #15 아유타야 - 왓 로카야 수타

. 해외여행/태국


태국여행 #15 아유타야 - 왓 로카야 수타(วัดโลกยสุธาราม)


왓 프라 시 산펫에서 10분거리의 가까운 곳이라

주차장에 기사님을 두고 걸어갔다오기로 합니다(또?ㄷㄷ)





왓 프라 시 산펫 앞에 장식되어 있던

해피 뉴 이어 2017!

한 여름 날씨에 해피뉴이어를 보니 신기합니다 ㅋ






사원은 공사중인지 입구를 막아놨지만

현지인들이 바글바글 모여있었어요

1월 1일이니까 새해기도라도 드리는건가?






12월 31일에 무슨 행사라도 한 듯.






왓 프라시 산펫에서 바로 옆에 왓 로카야 수타가 있습니다






구글 길찾기로 보면 이렇게 돌아가라고 합니다

저희는 지도만 보고 노란 화살표쪽 뒷문으로 나갔지만





출처-구글 스트리트뷰


개천이 흐르고 있어서 돌아가라고 나오는 거였네요

본의 아니게 무단횡단도 하게되고^^;

이렇게 나무 막대기로 임시다리를 건너 저 사이길로 들어갑니다






이게 진짜 태국인들이 사는 주택들이구나 싶은 집들이 쪼로록 있고

그 길을 따라 나오면 왓 로카야 수타가 나옵니다

구글위성지도로 보면 누워있는 와불상이 그대로 보이네요





더운데 왜 땡볕에 앉아있니;;






왓 로카야 수타는 이 와불상만 덩그러니 있고

나머지는 거의 터만 남아있습니다.





거대한 와불상이 세월의 흔적을 온몸의 색으로 표현하며 누워있네요

근데 이것도 1956년에 복원한 것이라는;;

벽돌로 쌓아 올려 석고를 발라 형태를 만든 불상이라는데

석고라서 색이 이런건지?

연꽃을 베고 누워있는게 특징. 지금보니 연꽃이었네요 저때는 뭔지 몰라봤는데 ㅋ





아주머니, 올라가지 말라는뎁쇼?






길이 37M 높이 8M의 거대한 와불상

왓 야이차이몽콜의 와불상은 노란 옷을 입혀주더니 이곳은 없네요






독특한 발바닥






와불상 뒤로는 옛 사원의 터만 덩그러니 남아 있습니다.

가운데 기둥같은 건물 하나는 남아있네요

역시나 버마가 침략하면서 다 부셨다고...






짧은 바지를 보니 관광객인듯










가운데에서 뭘 하고 있길래 봤더니






작은 와불상에 금박을 붙이고 있습니다

불상에 금박을 붙이는게 무슨 불교의식 같은건가봐요?

지난번에 조계사에서도 똑같이 금박 입히는걸 하던데...










와불상만큼 편하게 자고 있는...니가 부처구나+_+


보통 왓 워라쳇타람과 가까워서 함께 둘러보는게 일반적인데

너무 더우니까 그게 뭐야 싶은 심정^^;

그래서 저희는 왓 로카야 수타만 살짝 보고 돌아왔습니다

  • 프로필사진
    히티틀러 2018.12.07 23:00 신고 수정/삭제I 답글

    아유타야 왕국의 유적은 거의 미얀마와 전쟁으로 부서졌다고 해요.
    미얀마도 좀 찔렸는지, 나라 사정도 별로 안 좋은데 복원 기금 조금 냈다고 하더라고요ㅎㅎ
    금박을 붙이는 건 일종의 공양? 중 하나라고 들었어요.
    진짜 곳곳에 금박 붙이는 게 많아서 그런지 태국 절의 부처님들은 번쩍번쩍하신 분들이 많더라고요.
    왠지 겉에 금박만 싹 긁어다 팔고 싶다..? 는 생각도 잠시 했네요ㅎㅎㅎ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8.12.08 13:58 신고 수정/삭제

      사정도 안좋은데 복원 기금을 냈다니+_+ 어느 나라(?)랑은 전혀 다르네요!!
      아하, 공양! 그렇게 생각하니 이해가 확 되네요. 무슨 공양, 무슨 공양, 불교에선 하나하나가 공양인데 말이죠.
      태국 절에 번쩍번쩍한게 진짜 금이였나요@_@ 왠지 도둑들지 싶은데요 ㅎㅎ

  • 프로필사진
    Deborah 2018.12.08 02:35 신고 수정/삭제I 답글

    와 정말 거대한 불상이네요. 신앙심이 이런 큰 불상을 만들어낸 것 같네요. 마지막 강아지 사진 넘 귀엽네요.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8.12.08 13:59 신고 수정/삭제

      불교에서 불상은 큰 의미를 차지하니까 점점 더 크게, 많이 만드나봐요^^
      세상 편하게 자는 강아지가 참 부럽기도 하고 그렇네요 ㅎㅎㅎ

  • 프로필사진
    슬_ 2018.12.08 12:47 신고 수정/삭제I 답글

    썸네일보고 살짝 흠칫ㅎㅎㅎ
    태국은 시내에 이런 거대한 불상과 절이 많아서 둘러보기 정말 좋을 것 같아요. 엄마랑 같이 가고 싶네요.
    (근데 너무 더워서 서로 짜증내는 거 아닌가 몰라요-.-ㅋㅋㅋ)
    조계사에서도 금박을 붙이는군요! 저는 한번도 본적이 없다는...
    큰 개가 여기저기 널브러져 있는 모습이 되게 평화롭습니다ㅋㅋㅋ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8.12.08 14:04 신고 수정/삭제

      불교국가니까 어머님이 가시면 좋아하실 것 같아요!
      저희 어머니도 불교신자라서 절에 다니시는 분들끼리 태국에 갔다오시더라구요. 사진에선 코끼리만 타고 계셨지만;;
      조계사에서는 평소엔 아니고 국화축제인가? 그때 행사로 했던걸 봤어요
      https://130.pe.kr/148#1
      헉, 링크 달려고 옛날 포스팅봤더니 금박공양이라고 제가 써놨네요-_-;;ㅋ 히티틀러님이 알려주기 전까지 저거 왜 붙이지 했는데 ㅎㅎㅎㅎ

    • 프로필사진
      슬_ 2018.12.11 13:25 신고 수정/삭제

      어머나~ 새로운 스킨 적용하셨군요+_+
      색달라서 좋은데요! 홈페이지 같아요 ㅋㅋ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8.12.11 16:25 신고 수정/삭제

      그런가요^^ 며칠 포스팅은 안하고 스킨만 만지고 있었네요 ㅋㅋ

  • 프로필사진
    지식임 2018.12.08 14:47 신고 수정/삭제I 답글

    1월에 덥다니 이색적이네요 강아지가 젤 눈에들어오네요 ^^

  • 프로필사진
    _Chemie_ 2018.12.09 03:09 신고 수정/삭제I 답글

    마지막 강아지ㅋㅋㅋ 와불상 보다가 강아지 옆으로 누운 사진 보니 너무 재밌네요ㅋㅋㅋ
    더운 날씨에 해피 뉴 이어! 보는 기분 정말 새로울 것 같아요.
    저도 예전에 12월에 하와이 가서 아주 더운데 크리스마스 장식이 잔뜩 되어있는 걸 보니까 되게 기분이 새롭더라구요!ㅋㅋㅋ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8.12.11 21:53 신고 수정/삭제

      반팔입고 땀흘리고 그런건 태국이니까 이해되는데 더운데 크리스마스 트리있고 연말 분위기 나는 상점을 보면 참 묘하면서도 그래요 ㅋㅋ
      아, 하와이도 비슷한 느낌이겠네요 ㅎㅎ 덥네 춥네 난리쳐도 사계절의 감사함을 다시 느낍니다 ^^

  • 프로필사진
    GeniusJW 2018.12.09 12:19 신고 수정/삭제I 답글

    태국 여행도 함 해보고 싶은데,
    청춘일기 님 덕분에, 눈으로 대신 체험합니다~!ㅋㅋ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8.12.11 21:54 신고 수정/삭제

      지니어스님은 언제나 바쁘시네요 ㅠ.ㅠ
      눈으로 보다가 가실날이 있겠죠. 맛난거 좋아하시는 의외로 태국이랑 잘 맞으실지도?^^

  • 프로필사진
    peterjun 2018.12.09 23:01 신고 수정/삭제I 답글

    와불과 강아지가 묘하게 일치하는... ㅎㅎ
    세월의 흔적이 앞으로 더 묻어날텐데....
    어쩌면 돈을 들여 복원도 하고 그러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보네요.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8.12.11 21:58 신고 수정/삭제

      불상 따라 강아지들도 누워있던건가요?! ㅎㅎㅎㅎ
      돈과 시간이 많이 드니까 천천히 복원중인게 아닐까...추측해보지만 복원 않한것도 나름 전쟁의 흔적같은, 그런 역사를 볼 수 있어서 괜찮은거같아요. 태국사람들은 볼때마다 가슴아프겠지만;ㅁ;

  • 프로필사진
    라오니스 2018.12.10 14:25 신고 수정/삭제I 답글

    역시 아줌마는 어디서나 용감합니다 ... ㅎㅎ
    와불살이 엄청 크군요 .. 실제로 보면 그 크기가 상당하겠습니다 ..
    한여름에는 개팔자가 상팔자 .. 더위가 팍팍 느껴집니다 ..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8.12.11 21:59 신고 수정/삭제

      아줌마의 파워는 무적입니닷! ㅋㅋ
      크기도 하고 이런 큰게 그냥 길바닥에 길게 있으니 되게 이상한 느낌도 들고 그랬어요.
      너무 더워서 저도 그늘에 드러눕고 싶었다는 ㅎㅎㅎ

  • 프로필사진
    garam_林 2018.12.10 15:42 신고 수정/삭제I 답글

    와불상이 동남아 불교의 영향일까요?한국 사찰도 와불상이 있는 곳이 있던데요.
    저 와불상의 발바닥이 대박이네요.^^ 자고 있는 댕댕이는 너무 귀여운 걸요.ㅋㅋ
    여긴 너무 추우니까 저 더운 풍경이 참 좋아보이다니 사람의 간사함이란...ㅎㅎ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8.12.11 22:01 신고 수정/삭제

      한국에는 그래도 와불상이 많지 않은데 태국은 생각보다 많은 느낌이랄까, 태국사람들은 눕는걸 좋아했나? 싶네요 ㅎㅎㅎ
      발바닥에서 인증샷 찍으면 👍
      맞아요! 추우면 더울때 생각나고 더우면 추울때 생각나고 ㅎㅎ

  • 프로필사진

    태국...아직 못 가 봤습니다.
    ㅎㅎ
    구경 잘 하고 가요.

    즐거운 화요일 되세요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8.12.11 22:03 신고 수정/삭제

      지난번 따님과 여행다니시는거 보니까 태국도 같이 가시면 좋을 것 같은데요^^
      노을님도 화요일 마무리 잘하셔요~

  • 프로필사진
    카멜리온 2018.12.11 16:55 신고 수정/삭제I 답글

    와불상 크네요! 그런데 복원된 거라니 좀 아쉽습니다. 워낙 파괴된 것들이 많다보니 ㅠㅠ 작은 와불상 크기때문에 귀여운데 금박이 붙어있어서 더 특이하네요 ㅎㅎ 개는.. 어딜가든 개팔자가 상팔자인 것처럼 잘 자고 있네요. 청춘일기님 글마다 나오는 거 같아요 ㅎㅎㅎ 엎드려있거나 누워있는 애들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8.12.11 22:05 신고 수정/삭제

      버마것들이 아주 불상이란 불상은 죄다 부셔놨나봐요 ㅠ.ㅠ
      공터처럼 뚫려있는 곳에 불상이 있어서 관리하는 사람은 있는건지? 저기에 붙인 금박은 누가 회수해가는지 궁금했어요 ㅋㅋ
      태국엔 길바닥에서 자는 개가 많아서 보일때마다 찍었답니다^^;

  • 프로필사진
    좀좀이 2018.12.11 22:14 신고 수정/삭제I 답글

    부처님 왜 이렇게 때를 많이 타셨대요? 제가 갔었을 때에는 사리도 입고 계셨는데 지금은 홀라당 벗고 때도 많이 타셨네요...부처님 일어나셔서 목욕 한 번 하셔야겠어요 ㅎㅎ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8.12.11 23:32 신고 수정/삭제

      다른 사원들도 1월 1일이라고 불상에 새 옷을 입히는것 같더라구요. 여기도 갈아입힐려고 벗겼는지는 모르겠지만 노란 천 자체가 없더라구요;;
      복원할 때 번쩍번쩍 금도금으로 하면 엄청 멋질거 같아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