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해외여행/태국

태국여행 #14 아유타야 - 왓 프라 시 산펫

.


태국여행 #14 아유타야 - 왓 프라 시 산펫



왓 마하 탓을 보고 뒷편에 예쁜 카페가 있다고 해서 걸어갔습니다

뒤쪽이라고 지도에선 아주 가까워 보였지만 1.5km @_@









담장 안쪽으로 왓 마하 탓의 유적이 고스란히 보입니다.






교통사고?! +_+






그냥 널부러져 자는 겁니다

차 밑에도 한 마리;;










태국은 참 길거리에 개들이 많네요


















예쁜 대문










갖혀있던 개가 마구 집어댑니다

니가 갖혀있는 이유가 있구나-_-+










1월 1일인데 왜케 덥죠 ㅠ.ㅠ

헥헥 거리면서 겨우 도착한 카페






전날 밤에 제야의 파티가 있었나봅니다.

카페의 모습도 보통 태국과 다르게 트렌디함이 묻어나는데

문제는

.

.

닫혀있었다는 거@ㅁ@


시원한 에어컨만 생각하고 땀을 삐질대며 걸어왔는데

문이 닫혀있으니 완전 몸과 마음이 무너져내렸달까ㅠ.ㅠ






걸어서 돌아가는건 죽기보다도 싫었기때문에 ㅋ

운좋게도 딱 지나가는 툭툭이 있어서

요금을 물어보고 100바트랬나? 얼른 타고 다시 돌아왔습니다

사실 여기서 다음 목적지로 가는게 훨씬 가까웠을텐데

주차장에 차와 기사님이 기다리고 있던터라;;






소득없이 왓 마하 탓 입구로 돌아온 ㅠ.ㅠ;





지도를 보면 알겠지만 그리 멀지 않아요(걸어가면 죽겠지만;;)

왓 마하 탓 서쪽에 위치해 있습니다






입구에 또 예전 그대로의 모습이 모형으로 만들어져있습니다

여기는 원래 입장료가 없는건지 매표소도 못 본거 같은데...






기둥만 남고 대부분 흔적만 남아 있네요

그래도 다른 유적지에 비해 기둥이 많은 편인거 같아요










완전히 부서진 모습














이곳은 다른 곳과 다르게 계단으로 올라가 볼 수 있습니다

제가 한 때 액션캠 사겠다고 이것 저것 구경할 때 소니 액션캠 사이트에서

태국을 배경으로 찍은 영상이 있었는데

바로 이 계단을 올라가는 장면이+_+





저는 이 때만해도 영상은 안 찍었기에 짧지만 이걸로나마 ㅎㅎ










부서진 유적 옆으로 사원이 공사중인 것 같네요

이날도 1월 1일이라고 현지인들이 무슨 종교행사같은걸 와글와글 하더군요










너무 땡볕이라 오래 둘러보기는 힘들었어요

부서지지않아서 지붕이 있었으면...ㅋ


















그렇게 또 간단히 둘러보고 다음 목적지로...

바로 옆이라고 해서 또!!

차를 두고 걸어서 이동했습니다

공유하기 링크
비슷한 글을 보려면
, , ,


 해외여행/태국 카테고리 관련글


  • 프로필사진 히티틀러 널부러진 개들ㅋㅋㅋ
    태국은 날이 더워서 그런지 야옹이나 댕댕이나 다들 그늘에 널부러져 자더라고요.
    제가 여행갔을 때는 8월이라 더 했겠지만요.
    그런데 저 개들 중에 광견병 걸려있는 경우도 은근 있어서 조심해야한대요.
    아유타야 갔을 때 공터에 개 한마리가 있었는데, 지 영역이라고 생각하는데 들어오면 마구 짖어대서ㅠㅠ 무서웠어요ㅠㅠ
    2018.12.01 21:32 신고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정말 널부러져 자는 개들 많더라구요 전 고양이는 못 봤는데 고양이도 저렇게 축축 쳐져있나요? ㅎㅎㅎ
    광견병 걸린 개가 있기도 하겠죠 ㄷㄷㄷ 보통 풀어놓은 개들은 안짖던데 그 개는 지 영역이 확실했나봅니다 ㅎ
    2018.12.08 13:06 신고
  • 프로필사진 지식임 약간 느낌이 앙코르와트 분위기가 나는거 같기도 하네요
    2018.12.01 23:53 신고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맞아요 유적들 건물들도 비슷한 느낌^^ 2018.12.08 13:06 신고
  • 프로필사진 GeniusJW 이국적 풍경과 더불어,
    파아란 하늘이 너무 부럽네요~~ㅠㅠ
    2018.12.01 23:59 신고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하늘이 정말 파랗죠!! 볼 때 마다 맑은 하늘이 참 부럽더라구요 ㅠ.ㅠ 2018.12.08 13:07 신고
  • 프로필사진 peterjun 손상된 모습이 더더욱 유적의 가치를 올려주는 느낌이네요.
    태국에 한번도 가보질 못했네요.
    이런 풍경들 정말 멋스러워 직접 보고 싶네요. ^^
    개들이 많긴 하네요.... 짖으면 무서운데... ㅠㅠ
    2018.12.02 13:14 신고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태국이 비행기표는 좀 들어도 물가가 워낙 싸서 가성비여행에 많이 추천하더라구요.
    복잡한 일 다 정리되면 가족여행가는것도 좋지 않을까 싶네요^^
    개가 짖으면 무섭긴 하죠ㅋ 저런 길거리 개 대부분은 사람한테 신경도 안쓰더라구요ㅋ
    2018.12.08 13:09 신고
  • 프로필사진 라오니스 여름 풍경인데 .. 1월 1일이라고 하시니 색다릅니다 ..
    더운 날씨에 힘겹게 걸어가셨는데 .. 많이 허탈하셨겠습니다 ..
    바로 옆이 옆이 아닐 것 같은 예감이 드는데 .. 아니겠죠? ^^;;
    2018.12.03 10:28 신고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맞아요 너무 더운데 1월 1일이라는게 믿기지 않는 날씨입니다 ㅎ
    요즘 너무 추워서 춥다춥다 하는데 그래도 사계절이 있는게 얼마나 좋은건지 다시 한번 느낀답니다^^
    지도로 보면 손톱만큽 걸어가면되요 ㅋㅋㅋ 1.5km땡볕 ㅋ
    2018.12.08 13:10 신고
  • 프로필사진 카멜리온 널부러져있는 개들 귀엽네요 ㅋㅋㅋ
    어느 나라든 저 '개'라는 동물은 저런 모습인 것 같아요. 평화로운 마을에서는...
    왓 마하 탓은 처음 들어봤는데 좀 부숴져있지만 그래도 꽤 유적같은 느낌이 나요.
    세븐일레븐도 보이고... 툭툭도 들어보긴 했는데 차내를 보는 건 처음이네요.
    그런데 정말 더운 것 같아요 말씀하시는 것 보면 ㅠㅠ
    2018.12.03 12:13 신고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아유타야 지역이 약간 시골같은 분위기기도 하고 유적지 근처에는 특히 개들이 많더라구요 노점상이 많아서 그런가?
    정말 툭툭이 없었으면 아스팔트에 녹아 붙었을거에요 ㅋㅋ 툭툭이에서 찍은 사진은 더 많은데 전부 인증샷이라 올릴게 없네요^^;
    2018.12.08 13:12 신고
  • 프로필사진 슬_ 와... 태국은 개들의 천국이로군요 ㅋㅋㅋ 많이 더웠나봐요. 다들 늘어져 있네요.
    태국의 유적지는 부서져 있는 곳이 많은데 복원을 잘 안하나봐요.
    그래도 그 모습 자체로도 오랜 유적다워서 멋있네요.
    저도 태국 가보고 싶네요 +_+
    2018.12.03 15:23 신고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방콕에 사원들은 오래된 것들 복원도 하고 공사도 하는데 아유타야쪽은 거의 저런 상태로 그냥 두는것 같더라구요
    너무 부서져서 두는건지 아니면 복원 예정인건지?
    다른 동남아를 가보지 못해서 비교는 못하겠지만 태국 왕추천이에요^^
    2018.12.08 13:15 신고
  • 프로필사진 施兒 태국은 개가 참 많네라고 생각했는데 바로 아랫사진에 글귀가 ㅎㅎ 저도 가보고싶은데 태국은 더워서 ㄷㄷㄷ전 더운게 제일 싫거든요 ㅎㅎ 2018.12.03 20:10 신고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더운거 싫으시면 태국은 비추하겠습니다 ㅋ 1월1일인데도 너무 더웠어요.
    실내 위주로 다니고 교통도 택시만 타면 시원하게 다닐 수는 있지만 기본적으로 너무 더우니까요^^;
    2018.12.08 13:16 신고
  • 프로필사진 베짱이 태국은 개가 정말 편하게 길거리에서 자더군요.
    그것도 배를 완전히 내놓고 말이죠. 태국은 확실히 개팔자가 상팔자인거같아요.
    2018.12.04 02:42 신고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길거리에서 자는 개가 정말 많더라구요@_@
    먹을것도 부족하지 않는지 마른개도 없었고 ㅋㅋ 태국개는 정말 상팔자네요 ㅎ
    2018.12.08 13:18 신고
  • 프로필사진 _Chemie_ 끼악 지난번 글에서 하지만...의 여운이 무시무시하더라니
    문을 닫았었군요ㅠㅁㅠ
    그래도 지나가던 툭툭을 잡아타고 돌아올 수 있어서 참 다행이었네요!
    오랜 유적지 뒤로 파랗고 맑은 하늘이 보여 참 이쁜데
    그만큼 날씨는 더웠던거겠죠ㅋㅋㅋ
    2018.12.04 04:12 신고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지난 밤에 열기가 느껴지는 글씨만 크게 써있고 문이 닫혀있었더라는 ㅠ.ㅠ 정말 그거 하나 보고 땡볕은 걸어갔는데 돌아갈 길이 막막하더라구요 ㅋ
    툭툭이가 정말 생명의 은인;이였죠 ㅋㅋ
    태국의 하늘은 언제봐도 파랗고 맑더라구요. 미세먼지 이런거 없는 나라, 그래서 덥나;;ㅎ
    2018.12.08 13:20 신고
  • 프로필사진 ageratum 이런.. 여행중에 찾아간 곳이 문이 닫혀있으면 정말 절망감이..ㅠㅠ
    얼마나 더운지 개들도 그냥 누워있네요..^^:
    2018.12.04 22:35 신고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맞아요 여행중에 찾아간 곳이 문 닫혀 있으면 정말 멘붕오죠, 어떻게하지? 어디가지? 이제 뭐하지 등등 ㅎㅎㅎ
    1월 1일이면 그래도 제일 시원한 날이 아닐까요+_+ 저 개들의 일상이 먹고자고먹고자고 겠죠 ㅋ
    2018.12.08 13:22 신고
  • 프로필사진 멜로요우 태국에 개들이 진짜 많네요. ㅋ 그런데 다 쳐져있네요. 평화로운 마을 인가보네요. 2018.12.05 13:32 신고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아유타야가 방콕에서 1시간 떨어진 지역이라 시골같은 분위기가 나는 곳이에요 그래서 개들도 평화롭게 아무데서나 자고 ㅎㅎ 2018.12.08 13:23 신고
  • 프로필사진 Deborah 청춘일기님 태국여행기는 보면 아주 멋진 설명과 더불어 멋진 사진이 함께 해서 늘 보면 기쁜 마음으로 보고 읽었답니다. 오늘은 강아지님이 누워서 주무시는 장면이 전 차사고 난줄 알았다눈.. ㅋㅋㅋ 멋진 곳을 간접 경험을 해봅니다. 2018.12.08 20:43 신고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