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해리단길] 우시야 : 숯불구이 전문

2020. 7. 8.국내여행/부산

헬창이라고 불러도 손색없을 정도로 헬스로 몸만들기에 열중인 친구가 이날은 소고기가 먹고 싶다고 메뉴를 지정(?)했기에 어디를 가면 좋을까 생각하다가 찾은 곳이 해리단길에 있는 우시야. 

단독인줄 알았더니 체인점으로 이미 서울에서 꽤 알려진 소고기 구이집인가 봐요.

 

 

 

 

 

앗! 그런데 이곳은?!

 

 

 

 

 

우육탕면이 맛있다고 소개했던 금문 옆이었습니다*_* (사진은 재탕 ㅋ)

 

 

 

 

 

전화로 미리 예약을 했더니 4자리 세팅이 되어 있었습니다.

실내는 협소했으며 테이블은 2개뿐이고 나머지는 주방 앞에 바 테이블로 되어 있습니다.

 

 

 

 

 

자리에 앉자마자 간장과 소금을 세팅하네요

 

 

 

 

 

이 테이블은 저희 뒤에 테이블이고 나중에 보니 아주머니 3분이 오셨던데 그래서 3자리가 세팅되어 있나 봅니다.

 

 

 

 

 

메뉴는 이렇습니다. 단품으로 시켜도 되고 식사코스나 고기 세트로 시켜도 되는데 역시 소고기라 그런지 가격이 좀 있네요

저희는 일단 식사를 하러 왔기에 코스A로 4개를 주문했습니다. 지금에서 보니까 어떤 식으로 주문하는 게 제일 적당한지 눈에 들어오네요 (그 말은 코스 A의 실패인가;)

 

 

 

 

 

일식 st이라 모쯔 나베도 팔고 사케도 팔고 있습니다. 모쯔나베 보자마자 먹고 싶었다는.

이제 보니 솥밥만 15,000원이네-_-a

 

 

 

 

 

4명 중에 술은 나 밖에 안 마실 것 같아서 오늘은 그냥 밥이나 먹자 하고 안 시켰는데 혼자라도 마실걸 그랬나 싶네요 ㅋ

 

 

 

 

 

저희는 제일 안쪽 테이블에 앉았고요 주방이 다 들여다 보입니다. 서빙도 주방 안쪽에서 해줍니다.

 

 

 

 

 

테이블 끝자리가 까맣게 그을려 있습니다. 화로가 있던 자리.

기본 반찬은 약재 같은걸 얇게 슬라이스 한 것과 할라피뇨 고추, 우리의 호기심을 자극했던 '박'으로 만든 3종류의 피클입니다. 맛은 있었지만 반찬은 이게 다예요;;;

 

 

 

 

아! 이것도 주긴 했었군요 ㅋ 기내에서 주던 볶음 고추장 같은 게 얹힌 부추. 피클에 비하면 평범.

 

 

 

 

 

코스A에 있는 첫 번째 메뉴 육사시미 입니다.

나오자마자 이제 뭐지? 싶었어요. 고기가 너무 작아서😭 친구는 육사시미 모습에 실망했다고..

4명이라 4쪽인가 했는데 한 사람당 한 접시(그래봤자 2점ㅠ.ㅠ)씩 이랍니다. 고기는 쫄깃하고 나쁘지 않다...정도.

 

 

 

 

 

그사이 불이 들어와서 고기 구울 준비를 합니다.

 

 

 

 

 

코스A 두 번째, 우설

모든 고기는 직원분이 구워줍니다. 직원분이 무슨 고기인지 설명도 해주시고 아주 친절~

다만 여러 손님을 서빙하다 보니 코스 나오는 속도가 많이 느리네요.

 

 

 

 

 

햄처럼 보이지만 나름 쫄깃하면서 부드러운(모순아님?) 식감의 우설은 다들 맛있다고 했습니다. 이것도 1인당 2점씩밖에 없어서 중간에 우설만 따로 추가했어요.

 

 

 

 

 

고기 이름은 다 잊었지만 메뉴판 찾아 맞춰보면 안심이지 않을까^^; 정체불명의 저 호일은 무엇일까요?

 

 

 

 

 

 

안심은 아주 부드러운 정도는 아니지만 먹기 적당했습니다. 

 

 

 

 

 

한 덩이, 한 덩이 구워주는데 숨 넘어갈 뻔 ㅠ.ㅠ 너무 오래 걸려요.

 

 

 

 

 

 

요 고기만 3~4번 정도 먹은 것 같은데 코스A에는 고기 5종이라고 되어 있으니 비슷한 다른 부위였는지??

 

 

 

 

 

 

 

 

부추랑 소금이랑.

 

 

 

 

 

좋은 건 크게 한 번 더😋

 

 

 

 

 

호일의 정체는 송이버섯이었답니다~

 

 

 

 

 

그리고 얇게 구워지고 있는 고기가 아마 업진살? 이라고 들은 거 같아요.

 

 

 

 

 

관자같이 쫄깃해진 송이버섯.

 

 

 

 

 

 

 

 

업진살~ 이쯤 되니 이제 그 고기가 그 고기인듯한 느낌입니다. ㅋㅋ

 

 

 

 

 

그리고 추가로 나온 우설. 코스에 있는 기본은 양이 적은데 단품으로 시키니 양이 꽤 많네요. 이때 우리는 깨닫기 시작했죠. 코스 말고 단품으로 먹을껄하고요 ㅋ

그리고 이때 직원분이 바빠서 왔다 갔다 하시길래 우설은 우리가 구워 먹겠다고 하고 직접 구워 먹었습니다. ㅎㅎ

 

 

 

 

 

제일 맛있다던 우설을 넉넉하게 먹었습니다만 4명이 먹으니 양이 많은 건 아니네요.

 

 

 

 

 

 

화로 옆에 있던 친구가 덥다고 해서 제가 자리를 바꿔주고 이쪽에서 한 컷 찍었습니다. 저쪽에 바 테이블이 보이시죠. 바 테이블 끝쪽에 출입구가 있으니 가게의 크기가 가늠이 되실는지.

4인 테이블은 우리 쪽에 두 자리뿐입니다. 그러니 2인 이상이라면 예약이 필수겠네요.

 

 

 

 

 

우설 다 먹고 나온 꼬리라는 부분.

정말 꼬리뼈가 중간에 그대로 박혀있는 부위네요.

우설 빼고 다른 고기는 냉동이 아니었는데 이 꼬리 부위는 냉동이더라고요. 게다가 냉동 상태인걸 간장 양념에 담갔다가 바로 굽습니다.

 

 

 

 

 

근데도 신기하게 양념 맛이 잘 살아나네요*_* 약간 갈비 뜯는 느낌인데 뼈랑 붙어 있어서 그런지 좀 질겼습니다. 근데 우설이 최고야!라고 하던 친구는 꼬리가 더 맛있다고 갈아타네요.

 

 

 

 

 

그리고 나온 대창.

오른쪽에 있는 덩어리는 얼음입니다. 불이 자꾸 일어나니 얼음으로 끄더라고요. 신기방기~

 

 

 

 

 

보통 대창의 두꺼운 기름 부위는 발라내 주는데 여기는 같이 구워서 주네요?!

 

 

 

 

 

솥밥이 나왔습니다. 여기도 2인 1솥이네요.

 

 

 

 

 

흑미밥에 야채가 좀 들어있군요.

 

 

 

 

 

아, 풍원장 식당120에서 솥밥 물이 안 뜨거웠다고 했는데 여기랑 헷갈렸어요 ㅋㅋ (그 포스팅은 이미 수정) 물이 미지근해서 솥밥에 밥이 안 불어났어요. 아쉽.

 

 

 

 

 

그리고 주인공은 마지막에 나온다고 했던가!! 솥밥이랑 같이 나온 묵은지조림

 

 

 

 

 

솔직히 소고기도 맛있었지만 개인적인 입맛에 이 묵은지조림의 맛이 코스 전체를 압도했던 거 같습니다. 너무 맛있어요!! 이미 맛있는 김치찜을 100 시간 넘게 푸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욱 끓인 것 같은 느낌입니다. 친구도 이것만 따로 팔았으면 좋겠다고 했을 정도고요. 메뉴판에 보니 따로 있긴 하군요.

근데 피클 그릇과 비교해보면 알겠지만 공깃밥만 한 사이즈라 꽤나 작았습니다. 이것도 단품으로 먹으면 많이 나오려나?? 암튼 여긴 뭐든 작구나 ㅠ.ㅠ

 

 

 

 

 

 

물이 차가워서 불지 않았던 솥밥. 아쉬움 포인트가 곳곳에 있네요.

 

 

 

 

 

식사 종료.

저녁 7시 조금 넘어서 왔는데 9시가 돼서 끝이 났습니다. 그냥 고기 한 판에 주고 알아서 구워 먹어! 했으면 30분이면 끝났을 텐데;;ㅋ 역시 코스 식사는 기다리는 게 힘드네요.

 

 

 

 

 

나와서 입구 다시 한 컷.

이름 검색하다 보니 우시야는 일본어로 외양간이란 뜻이고 메이지 시대에 '쇠고기 요릿집'이라는 뜻으로 쓰였대요. 근데 이상한 건 우시야 발음대로라면 한자가 牛屋 여야 하는데 牛室 라고 쓰여있다는 것*_* (오타인 것인가...)

 

계산을 하니 4인 코스A + 우설 2인분 추가해서 28만원이 나왔습니다😱

사실 맛은 좋았지만 배는 부르지 않아서 집에 가서 라면 끓여먹자던가;; 햄버거를 사가자는 우스개소릴 했는데 가격을 생각하면 양이 너무 부족합니다. 소고기가 원래 비싸긴 하지만 코스 식사라면 밥이나 부가적인 걸로 좀 채워줘야 하는데 그런게 너무 적어 아쉽네요.

친구는 이 가격이면 파라다이스 뷔페를 가도 되겠다며 ㅋㅋㅋ 참고로 친구가 파라다이스 멤버십 회원이라 파라다이스 뷔페 가면 1인 6만 원대거든요. 그래서 좀 비싼 음식점 가면 파라다이스 뷔페랑 가성비를 비교하곤 한답니다. 파라다이스를 이기는 곳이 없지만 ㅋㅋ

 

먹으면서 다들 느꼈는데 여긴 밥 먹으러 오는 곳이 아니고 술집이네, 술집이라고 입을 모았답니다. 술집으로 생각해보면 분위기도 좋고 술안주로도 적당하고 딱 좋긴 하네요.

이 곳은 저희 씨름단;;이 허리띠 풀고 고기 먹으러 가는 곳이 아닌 연인끼리 알콩달콩 고기 한 점씩 집어먹으면서 데이트하기 좋은 곳 같습니다.

 

 

 

 

 

 

 

[부산 해운대] 온 더 플레이트 : 파라다이스 호텔 뷔페

[부산 해운대] 온 더 플레이트 : 바다가 보이는 뷔페 지난주에 생일인 친구의 생일상을 겸해서 파라다이스 호텔에 생긴 뷔페 온 더 플레이트에 다녀왔습니다 원래 파라다이스 호텔에 있는 뷔페��

130.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