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 호텔이 스타벅스로?! 스타벅스 제주용담DT점

2020. 3. 16.국내여행/그 외

이번 제주도 여행의 시작과 마지막은 모두 스타벅스네요. 지난 제주 방문 때 일행들은 들렀는데 시간이 빠듯해서 저는 못 갔던 제주용담DT점을 이번에 다시 가보았습니다. 

 

 

 

건물 옆 야자수가 우리나라 아닌 것 같네요+_+ 멋지드아~

드라이브 쓰루 매장이라 건물 뒤쪽에서 차로 주문하는 곳이 있는데 그 바로 옆에 주차장이 있습니다. 건물 앞에도 주차장이 있는데 차가 꽉 차서 뒤편에 주차했어요

 

 

 

용담DT점은 공항 뒤쪽으로 바닷가 바로 앞에 위치해 있습니다. 위치는 완전 꿀 자리인 듯.

 

 

 

주차장에서 건물 뒷문으로 들어갑니다. WHITE HOUSE. 백악관? ㅎ 화이트 하우스는 호텔의 이름입니다. 

 

 

 

뒷문에서 본 주차장의 모습. 스타벅스는 단층으로 1층에만 매장이 있구요. 실내 모습은 특별하지 않습니다. 포스팅하려고 보니 사람이 많아서 내부 모습은 하나도 안 찍었나 봐요 어째 실내 사진이 하나도 없네요;;

 

 

 


 

 

 

제주도 한정 MD들

이 사진들은 처음 포스팅했던 스타벅스 제주함덕점에서 찍었던 사진입니다. 제주용담DT점 보다 함덕점이 MD가 더 많아서 용담점에서는 MD 사진을 안 찍었어요.

음료도 제주도 한정인 것들이 있지만 MD도 제주도만의 한정판이 있습니다. 스타벅스 지역 텀블러나 머그컵 같은 게 이미 있긴 했지만 서울 텀블러를 부산에서도 팔고 지역 제한이 없었는데 제주 한정판은 딱 제주에서만 팔아요. 말 그대로 한정판+_+

 

 

 

유리컵에도 해녀(?)와 조개들로 일러스트가 그려져 있네요

 

 

 

돌하르방 마그넷과 오름을 테마로 만든 듯한 컵 홀더와 파우치.

따로 구매하진 않고 구경만 했는데 안사고 나중에 이렇게 사진만 보면 또 안 사 온 걸 후회하고. 하지만 제주도 가면 또 안사고 ㅋㅋ

 

 

 

메뉴판의 사진들은 제주 한정 메뉴들이네요 대부분 7천 원이 넘는군요 ㄷㄷㄷ

메뉴를 주문하고 기다리는 동안 뒷문으로 들어와서 못 본 스타벅스 정면을 보러 나가봅니다.

 

 

뭔가 대 저택의 분위기+_+

여기 스타벅스점의 포.인.트. 원래는 전체가 호텔이었던 건물의 일부를 스타벅스 매장으로 했다는 것과 위층은 아직도 호텔로 영업을 하고 있다는 점, 그래서 외관이 특이합니다.

 

 

 

바로 앞이 바다라 해질녁 하늘이 붉게 물드는 게 진짜 압권! 너무 아름답습니다.

사진 찍으려는 찰나 '스파크'인가? 경차가 휘릭 들어와서 앞에 딱 불법(?) 주차하고 들어가더군요. 불법인지는 모르겠지만 자동차 드나드는 통로에 걸쳐서 저렇게 주차하면 코너 돌아 들어오는 차가 얼마나 불편한데 ㅠ.ㅠ

아무 데나 주차하지 말라는 안내판도 있었는데 무시하고 주차하는 듯. 꼬장꼬장한 할아버지였는데 얼마자 저 자리에 많이 댔는지 자기 자리처럼 순식간에 차를 대고 사라집니다. ㅋ 저 차만 없었으면 더 예쁜 사진이 됐을 텐데😭 

 

 

 

차를 피해 도로 쪽으로 나와서 찍어봅니다. 스벅 드라이브 쓰루 간판이 주는 구도가 참 맘에 들었는데;; 그래도 하늘색이 참 예쁘네요

 

 

 

 

 

일행들이 주문했던 음료와 베이커리들. (이것들은 모두 함덕점에서 먹었던 것)

 

거문 오름 크루아상 4.7

"제주도의 현무암을 크루아상에 오름 모양을 아몬드 페이스트로 형상화하여 만든 크루아상입니다"

당근 현무암 케이크 6.8

"현무암을 연상케 하는 오징어 먹물 케이크 시트 사이에 새콤한 당근 크림치즈 무스를 샌드한 컵 케이크"

 

베이커리에 대한 홈페이지 설명은 이렇네요. 현무암 케이크의 까만색이 오징어 먹물을 쓴거라니@_@; 빵에 관심이 없는 저로서는 딱히 평은 하지 않겠습니다. ㅋ

 

 

 

 

예전에 못 봤던 제주 노랑 고구마 라떼 7.2

 

 

 

위에 올려진 고명(?) 과자가 인디안밥같은 느낌이고 라떼는 구수달달

 

 

 

몽한라 아일랜드 6.9

"상큼한 한라봉 주스를 넣은 시트에 레몬과 크림치즈를 올린 컵 케이크입니다"

 

크림치즈가 찐~한게 맘에 드는데 시트는 뭐 특색없게 느꼈는데...

 

 

 

새콤달콤해서 계속 이것만 마셨던 제주 유자 탱고티 6.8

 

 

 

사진 찍고 왔더니 일행들이 제주 신메뉴라고 현무암 러스크를 먹어보라고.

 

현무암 러스크 3.8

"현무암을 연상케 하는 오징어 먹물 빵에 달콤한 초콜릿을 찍어 만든 바삭한 식감이 특징인 러스크입니다"

 

제주 스벅 오징어 먹물 왜케 좋아해 ㅋㅋ 맛은 그냥 평범합니다^^;

 

 

 

불법(?) 주차했던 차는 그새 떠나고 하늘도 모두 깜깜해졌네요. 해질녘의 느낌이 사라지고 깜깜한 바다만 남아서 좀 아쉽군요. 아침의 풍경도 보면 참 좋겠지만 비행시간이 다돼서 이제 슬슬 제주도를 떠날 시간.😭

 

화이트 하우스 호텔에서 묵으면 아침의 풍경도 볼 수 있겠죠? 제주도에서 스타벅스에 간다면 공항에서도 가깝고 외관이 독특한 제주 스타벅스 제주용담DT점 들러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