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단길] 코지하우스(COZY HOUSE) - 10달러 스테이크🥩

2019. 12. 18.국내여행/부산💬댓글

반응형

해리단길 식당 탐방은 언제 끝날 것인가?!😁

한창 새로운 곳으로 밥먹으러 다니다가 요즘엔 가는데만 가니 이제 슬슬 해리단길 밑천이 떨어질 때가 되었습니다. 한 두 개 더 하면 해리단길 포스팅도 끝날 듯 ㅋ 근데 이번 주말에 해리단길에서 또 식사 계획이 있으니-_-+

암튼 이번에 포스팅할 코지하우스는 10$ 스테이크가 대표 메뉴로 리조또와 파스타를 파는 식당입니다.

 

 

 

해운대역에서 나와서 멀지않은 직선거리에 위치해 있습니다. 골목이 아니고 대로변 삼거리에 있는데 그 맞은편에는 우육탕면이 맛난^ㅡ^ 금문(金門)이 있습니다.

해리단길 모든 식당이 그렇지만 따로 주차장은 없으니 남들 주차하는 곳에 알아서 눈치껏(?) 하셔야 합니다.

 

 

 

단층건물의 긴 구조의 식당입니다. 내부도 자리가 많지는 않고요. 저녁시간대면 사람들이 많이 기다리는 걸 봤고 해리단길 맛집으로도 소문난 곳이라 여기도 언제 가봐야지 했던 곳입니다. 평일에 오후 1시쯤 갔는데 웨이팅하는 사람은 안보였습니다.

 

 

 

맞은편에는 우육탕면 금문 건물이 보입니다. 이날은 금문 웨이팅이 있네요.

 

 

 

 

[해리단길] 금문(金門) - 현지 맛집같은 중식당

이곳이 아마 해리단길에서 가본 제일 첫 식당이었던 것 같은데(카페-마코토 빼고;) 4월 말에 갔다가 최근에 또 방문해서 이제야 올려봅니다. 4월 말이라 부처님 오신 날이 가까워서 연등이 거리

130.pe.kr

 

 

 

사람이 없어서 웨이팅이 없는줄 알았더니 앞에 1팀이 기다리고 있더군요. '테이블링' 전자 대기표를 눌러둡니다.

 

 

 

인원 4명에 10번이 우리팀^^

호출 시 입장하지 않으면 대기가 취소되는군요.

 

 

 

비가 오다 말다 하는 날씨. 5분~10분?? 정도 대기했던 거 같습니다.

 

 

 

기다리는 동안 바깥에 펼쳐놓은 메뉴를 살펴봅니다.

10달러 스테이크에 왕관이!👑

10달러인데 12,000원 이군요

 

 

😁

 

 

실내에 손님이 많아서 내부사진은 제대로 못 찍었는데 뒷자리 손님이 나가길래 순간 한 장 찍어봤습니다^^

 

 

 

 

감자튀김 샐러드. 웨지감자 스타일이네요

 

 

 

10$ 스테이크! 가 아니고 양을 보니 더블 스테이크인 것 같습니다. 스테이크는 가운데 두고 나눠먹자고 친구들이 알아서 주문해서 정확히 모르겠네요-_-a

10$ 스테이크는 180g이고 더블 스테이크는 330g이라 2인 이상이 나눠먹으려면 더블은 시켜야 될 것 같습니다. 더블은 가격이 18,000원이니 15$ 스테이크 정도 되는 듯 ㅋ

 

근데 스테이크라고 하기엔 고기가 좀 얇고 저는 살짝 질깃하다고 느껴서 그냥저냥이었달까^^; 두툼하게 썰어서 부드럽게 씹히는 스테이크를 생각한다면 좀 실망할 수 있겠네요. 하지만 가격 생각하면 사이드로 고기를 곁들여 먹는다 정도로 합리화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ㅎㅎ

 

 

 

역시 메뉴판에 왕관을 달고 있던 새우 로제 파스타, 가격이 12,000원인데 1.5인분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맛도 좋았지만 양이 넉넉해서 더 좋았어요. ㅋ

오르처럼 빵이 특별히 맛있는건 아니었지만 소스가 맛있어서 찍어먹기 좋았습니다.

 

 

제가 시켰던 스테이크 크림 파스타

올려진 스테이크가 사진보다 너무 작아서 +_+띠용! 실망했지만 파스타랑 같이 먹기는 적당했습니다. 또 파스타 양도 많아서 질보다 양인 저한테; 딱이랄까.

크림 파스타 맛은 우리가 기대하는 크림 파스타의 맛^^ 맛있네요.

 

 

 

친구가 시켜서 뭔지 모르겠지만 내용물로 유추해보면 버섯 베이컨 필라프인가 봅니다. 한 입 먹어봤지만 딱히 기억이 없는 거 보니 평범했나 봐요 ㅋㅋ

 

 

 

스테이크 필라프

일반 필라프보다 3000원 비싼데 올려놓은 스테이크 양이 역시나 좀 그렇네요(...) 스테이크를 따로 시키셨다면 그냥 차돌박이나 새우 필라프 먹는 게 좋을 듯.

 

 

 

또 하나 좋았던 점이라면 주문한 메뉴가 거의 동시에 다다다닥! 나왔다는 거^^

따로따로 천천히 나오면 그 기다리는 시간이 왜 그리 싫은지 말이죠 ㅋㅋ

 

 

 

스테이크 필라프는 고기 양이 박해서 그렇지 맛은 괜찮았답니다.

 

 

 

처음엔 음료를 안 시키고 먹었는데 메뉴들이 다 조금씩 느끼하다 보니 식사 중에 에이드도 하나 주문했습니다. 아 그리고 물과 피클은 셀프입니다. 카운터 쪽에서 가져다 드시면 돼요.

 

 

 

싹싹 긁어 격파!

 

 

 

나오기 전에 바 테이블 손님들이 다 나가서 한 장 찍어봤습니다.

 

스테이크가 대표 메뉴였지만 정작 스테이크에 약간 아쉬운 점이 있었다는 게 좀 그렇지만 파스타나 필라프, 전체적으로 음식들이 기본 이상은 하는 맛이었습니다. 가성비도 좋고요. 아마 식사량이 평범한 분이라면 필라프 하나 다 못드실지도??

메뉴판은 따로 찍지 않았지만 여러 가지 와인과 치즈구이, 바지락 버터찜 같은 안줏거리(;)로 나이트 메뉴가 따로 있어서 펍 또는 바 같은 분위기를 즐기려면 낮 보다 밤에 가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영업시간
매일 11:30 ~ 22:30
매일 라스트오더 ~ 21:00
매일 브레이크타임 15:30 ~ 17:00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