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 해운삼겹

2019. 4. 16.국내여행/부산

해운삼겹도 최근에 생긴 냉삼겹살 식당으로 지난번에도 말했듯이 냉삼겹살에 정신 못차리는 친구덕분에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그 후로 나리식당이 오픈했던건데 어째 나리식당보다 나중에 포스팅하게 됐네요. 그리고 지지난 주말에 또 다녀왔답니다^ㅡ^





입구를 찍고 있는데 직원분이 나와서 찍다가 내렸더니 핀이 훅 나가버렸어요. 근데 신기한건 오른쪽은 초점이 잘 맞았다는거@_@;;





해운대 해수욕장 뒷쪽으로 유흥가가 많은 지역에 위치해 있습니다. 첫 사진보면 아랫쪽에 주차장이 있는것 같긴한데 주차지원을 하는지는 모르겠네요 저는 걸어갔거든요 ㅋ





메뉴는 이렇습니다. 급랭삼겹살은 국내산 애저(새끼돼지)를 사용한다네요+_+ 1인분이 8,000원 100g입니다. 나래식당은 1인분이 12,000원에 150g이라서 그램당 가격은 똑같아요.

특이하게 와인을 판매하고 콜키지도 무료랍니다. 보니까 길건너 한우+와인 식당인 한와담과 같은 사장님이 하시는 듯? 그래서 와인도 팔고 콜키지도 무료인거 같아요.








실내는 이런 느낌이구요. 젊은 사람들을 타겟으로 한 인테리어인듯.





냉삼 기본은 은박지, 쿠킹호일인가봐요^^








밑반찬은 이렇게 나와요. 자꾸 냉삼겹살집 나리식당이랑 비교하게 되는데^^; 훨씬 밑반찬이 다양하고, 특히 저 파채랑 콩나물을 같이 무친게 진!짜! 맛있어요. 새콤달콤하게 무쳐서 고기랑 정말 잘 어울리고요





친구랑 셋이 갔을 때 5인분 시켰었나봐요. 이렇게 무게별로 가격표까지 붙여 나옵니다. 용량은 속이지 않겠다는 단호함인가?





삼겹살엔 대선.

이건 SNS에 올리면 음료수나 소주 무료라고 급하게 올렸던 사진 ㅋㅋ





추가로 더 시켰던 3인분. 세 명이 8인분 먹었는데 밥도 먹고 이것저것 추가로 먹느라 결과적으로 너무 배불러서 고기는 6인분이 적당하지 않았을까 싶기도.





나리식당에 청국장이 있어서 좋은데 해운삼겹에는 청국장이 없어서 친구가 아쉬워했습니다만 이 해물된장찌개도 꽤 맛있어요. 해물도 골고루 들어 있어서 국물이 시원하고 좋았습니다. 친구가 항상 하는 말, '된장찌개에 게 넣는건 반칙'이라고.ㅎㅎ





이게 밥 한 공기인가 싶었던;; 푸다 만 공깃밥.





고기 뒤 엔 냉면을 먹어줘야하는데 여긴 국수를 팔아요. 다들 배 부르다고 해서 저만 비빔국수를 시켰는데 양은 매우 적어요. 4,000원. 고기 뒤 국수로 적당한 양이고 이날은 국수를 적당히 삶았는지 완전 쫄깃한 국수가 좋았는데 나중에 다시 갔더니 국수를 너무 푹 삶았더라구요. 양념맛은 보통





남은 삼겹살에 국수 한 젓가락 샤악 싸먹으면 >_<








그리고 이게 나래식당을 다녀오고 나서 최근에 다시 갔던 사진들이에요.







눈에 띄는 콜키지프리










저번에 벽쪽에 앉아서 몰랐는데 이런 메뉴판도 걸려 있었네요. 갈 때마다 손님은 2~3팀만 있었어요.









지난번과 살짝 달라진 세팅. 돼지껍데기 장조림이라면서 살짝 불이 올라서 따뜻해지면 먹으라고 알려줬습니다. 맛은 간장에 짭쪼름하게 양념한 돼지껍데기인데 평범했어요. 다만 술 안주로 한 점씩 집어먹기 좋았어요>ㅁ<





'글씨면에 놓아주세요'





지난번에 없던 양파채가 있네요





그리고 분홍색이던 쌈무도 그냥 하얀색으로 바뀌었고 샐러드에 있던 고구마도 없어진게 새로 생긴지 얼마 안된 곳이라 계속 차림이 수정되고 있나봐요





둘이 가서 먹어어 3인분(?)을 시켰습니다. 그래봤자 나리식당 2인분이라고 위안하면서 ㅋ









올려놓고 한 컷^^






#딱 좋은데이

이 날은 대선 대신 좋은데이^^









아, 예쁘게 구워지면 한 컷 찍으려고 했는데 익자마자 친구가 계속 집어먹어서-_-; 완성판을 찍지 못했다는









된장찌개도 또 시켰구요. 건더기도 듬뿍~






와사비도 찍어서 한 입.





먹고 있는 중에 여자분들 한 팀이 들어왔는데 일요일 새벽에 왔더니 문 닫아서 나리식당갔다면서ㅋ 직원분과 얘기하더라구요. 그 여자분이 여기 볶음밥이 진짜 맛있어!>_<라고 했는데 그 말 하기젠에 이미 비빔국수를 시켜버렸ㅠ.ㅠ 다음에 오면 볶음밥 먹어보는걸로~






해운삼겹 영업시간

오후 5시~ 아치 7시

(일요일은 새벽2시까지)


새로 생긴 신상 냉삼겹살 식당답게 인테리어도 젊게(?)되어있고 밑반찬이 다양하고 맛있다는 점. 그리고 친구 둘이 모두 고기 자체는 나리식당보다 해운삼겹이 좀 더 좋은것 같다는 평. 저는 삼겹살에 큰 뜻(;)이 없어서 나리식당이나 해운삼겹이나 비슷했는데 반찬이라던가(특히 파채+콩나물이👍) 된장찌개 맛도 청국장 못지 않아서 삼겹살 먹으러 간다면 해운삼겹을 찾지 않을까 싶네요^^


해운대 나리식당 후기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