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유사톤 방콕(U Sathorn Bangkok) 호텔 #2

2019.02.28해외여행/태국






창밖의 풍경이 그림같네요 비현실적이야 >_<










아침부터 이미 수영장을 이용하는 사람이 있네요. 시간이 9시가 넘긴 했지만^^;

수영장은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영합니다






1층이라 테라스로 나가면 바깥 잔디밭까지 그냥 이어져 있습니다. 테이블과 의자가 있지만 너무 더워서 바깥에 누가 앉아...라고 생각했지만






테라스 천정에 선풍기가 달려있습니다. 더위를 달래줄 정도는 되겠네요






왼쪽 문이 우리방. 조식을 먹으러 갑니다










이미 사람들이 여럿 수영을 즐기고 있습니다. 후기에서 장점으로 꼽혔던 수영장. 조경이 예쁘게 되어 있으니 가운데 있는 수영장이 사네요






수영하다 선베드에 누워 음료수 시켜마시면 천국이 따로 없을 듯. 하지만 수영장은 눈으로만 즐긴 1人 ㅠ.ㅠ






이날 왼쪽 홀에서는 누군가 결혼식이 있었던거 같아요. 사람들이 꽤나 붐볐습니다.

밤에 제대로 못봤던 호텔 안을 잠시 둘러봅니다.






























U Sathorn Bangkok

그 옆으로 J’AIME 라는 이름이 보입니다. 유사톤 호텔의 또 하나의 자랑거리가 있다면 바로 미슐랭 스타쉐프가 운영하는 레스토랑이 있다는겁니다. 직접 요리하는 음식을 먹는건 아니지만 조식도 그곳에서 먹는답니다 이제 아침 먹으러 고고~~










수영장을 바라보고 오른쪽으로 가면






빨간색 미슐랭 2019 표지판

엘리베이터를 타고 2층으로 올라갑니다. 왼쪽에 계단도 있어요.






















뭔가 고급스러워보이는 실내+_+ 저쪽 창가에는 커플만 앉는 의자인듯














무려 한글메뉴판!! +_+어설프지 않고 제대로 된 한글메뉴판이네요

조식은 뷔페식이지만 몇 가지 메뉴는 주문을 해서 먹을 수도 있습니다. 갯수 제한없이 시킬 수 있고요. "인기 있는 아침 식사 메뉴"부분은 하나씩 다 주문해서 먹어본것 같네요^ㅡ^







저쪽은 뷔페코너.

메뉴판을 보고 몇 가지를 주문하고 음식을 담아봅니다






앉아서 사진찍는 사이 빨리 나온 커피














초콜릿 프렌치 토스트와 메이플 시럽






햄 치즈 샌드위치






쌀국수






클래식 에그 베네딕트






뷔페






뷔페2






볶음 국수


전체적으로 무난하게(?) 만족스러운 식사였습니다. 눈돌아가게 너무 맛있다 하는것도 아니지만; 조식으로는 아주 만족스럽네요 뷔페식은 생각보다 가짓수가 많고 메뉴판에서 따로 주문해 먹는것도 괜찮았고, 다만 국수류는 좀 아쉬웠습니다.






테이블 한 쪽에 세워져 있던 안내문.

저 조형물의 가격표가 나와있습니다만....제일 싼게 600달러!! @_@ 바트가 아니고 US 달러;;






테라스 실외 자리도 있었지만 더워서 밖에 어떻게 앉아 싶었는데 밖에서 먹는 외국인들도 많더라구요. 그렇게 식사를 마쳤습니다.






식사를 마치고 내려와 수영장을 보니 분위기가 너무 좋네요. 다음엔 빨빨거리고 돌아다니는걸 자제하고 저분처럼 누워서 책읽다 오고 싶군요. 막상 가면 그렇게 못할거 같지만;;











테라스 가든 뷰와 스위트룸에 미니바와 불가리 어매니티가 제공된다고 했는데 또 하나 제공되는게 있습니다.

바로 웰컴 칵테일!✦‿✦

하루 일정을 마치고 밤이 되어 칵테일을 마시러 갑니다



나무 오른쪽 1층이 제가 묵었던 방입니다 3층에서 내려다 보는 경치도  좋을 듯.






9시쯤되어서 수영장은 영업이 끝났고 직원이 파라솔을 정리하고 있네요














수영장에서도 세타 한 컷^^ 낮에는 사람이 많으니 찍기 어렵고 밤에 찍어봅니다.









(전체화면이 작동하지 않으면 THETA로고를 클릭하세요)





체크인-체크아웃 시간이 따로 없으니 저녁에도 데스크는 바쁘군요

칵테일은 로비 오른쪽에 있는 '라이브러리' 라는 카페? 바? 음식도 판매하니 식당이라는게 적당할 듯. 이곳에서 마실 수 있어요






헉, 촛점 무엇;; 

웰컴 칵테일은 체크인시 이렇게 바우처를 따로 줍니다. 이걸 가지고 1층 바로 갑니다.






실내에도 앉을 수 있지만 저녁이라 바깥에 앉을만해서 실외에 앉았어요






바깥에도 테이블이 꽤 있었는데 손님은 저기 한 팀뿐이었네요






제 뒤로는 바로 로비 ㅋ 테이블 위에 간단한 식사메뉴판도 있습니다






두꺼운 메뉴판도 따로 주는데 웰컴 칵테일 바우처를 주니까 칵테일 메뉴판을 주더라구요 칵테일 잘 모르니까 감으로 적당히 시켜봅니다 ㅋ






안내판을 보니 칵테일이 대략 290바트정도 하나보군요 추천메뉴인가봅니다. 호텔치고 비싸다는 생각은 안들지만 태국인데...라는 생각이 자꾸 드네요 ㅎㅎ






주문을 하고 기다리는데 불빛이 만드는 밤 풍경이 너무 예뻐서 칵테일을 마시지 않아도 힐링이 되는 듯한^0^






칵테일이 나왔습니다 사실 메뉴판을 찍지 않아서 이름은 전혀 모릅니다;

분홍색이 제 칵테일이고 친구는 아마 패션후르츠가 들었다고 저거 시켰을거에요 패션후르츠 덕후.

저 견과류는 기본으로 줍니다 ㅋ






당연히 자세한 맛도 기억나진 않지만 알콜맛은 거의 나지 않으면서 달달했습니다. 특히나 친구는 술을 안마시다보니 술맛이 안난다고 좋아했어요ㅋ














마시다 보니 예쁜 칵테일에 예쁜 경치라 자꾸 사진을 찍게 되더라는...양이 줄고 있는데도 사진을 계속 ㅎㅎ










아쉬운 마음에 친구것도 한 번 더.

칵테일 잘 아는 사람은 맛도 음미하고 했겠지만 저희는 분위기로 마시는 것만으로도 아주 만족스러웠습니다.





















그렇게 홀짝이며 수영장에 비치는 불빛을 바라보며 아쉬운 시간을 보냅니다.


여러가지 서비스가 제공되는 테라스 가든 뷰 객실이어서 더 좋기도 했지만 딱 휴양지에 와서 쉰다는 느낌이 많이 들었던 호텔입니다. 정작 쉬기보다 돌아다니기를 많이 했지만;;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웠기에 다음에도 기회가 된다면, 또 누군가 태국에 간다면 추천하고 싶은 호텔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