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 연안식당

2018. 12. 13.국내여행/부산

광안대교를 바라보는 꼬막전문점


근처에 또 식당이 생긴다고 공사중이더라구요

현수막으로 가게이름이 있었기때문에 검색해봤더니 꼬막 비빔밥 전문점으로 이미 서울에서 유명한 곳이었습니다

언제쯤 생기나 기다리다가 오픈일 다음날 방문해봤습니다 그게 한 달전;;ㅋ






연안식당

하~얀 바탕에 파란색 포인트





해운대 마린시티 내 아델리스 상가 2층에 있습니다

사람들이 바닷가 옆에 불법주차 하겠지만;; 상가 주차장이 따로 있어요 


















새로 오픈한 식당이라 깔끔, 깨끗

메뉴 사진들이 아주 먹음직스럽네요!!+_+










창밖으로 광안대교가 보이는, 위치는 정말 좋네요

근데 밥 먹다보면 창밖을 안보게 되는 ㅋㅋㅋ










기본 물이 야관문차!

돈 주고 사먹지 말래요 ㅋㅋ






메뉴는 이렇습니다

꼬막비빔밥이 주 메뉴기때문에 꼬막비빔밥 셋에 사이드(?)로 해물 뚝배기, 해물파전을 하나씩 시켰습니다







미역국과 기본 반찬 세팅은 이렇습니다

저거 다슬기인가+_+

그리고 간장게장이 나오는데 이게 살은 별로 없고 먹기엔 좀 그런데; 이 게장의 양념간장을 비빔밥 먹을 때 부족하면 넣어 먹으라고 하더군요 숟가락으로 간장만 살짝 떠 먹었는데 달달하니 맛있는 거!!!






테이블에 먹는 방법이 적혀있습니다

꼬막, 바지락, 멍게 비빔밥에는 상추가 안나오는데도 상추 넣지 말라고 강조! 뭐지;;

한치회무침 비빔밥에는 상추가 따라나오긴합니다 ㅋ






꼬막 비빔밥 12.0

밥과 꼬막이 분리되어 담겨 나오고 꼬막 접시가 밥그릇 위에 올려져 나옵니다






참기름을 넉넉히 두루라고 설명에도 되어있고 직원분도 안내해줬습니다

먹어보고 느낀건데 이 참기름은 진짜닷!

꼬막 비빔밥의 반은 이 참기름의 몫이었던 듯

그래서인지 계산카운터에서도 이 참기름을 팔고 있어요






꼬막 비빔밥은 간장양념이 기본입니다

제 기준에서는 왕창 다 넣고 비비면 좀 짤거 같더라구요






샤샤샥~ 비벼서 꼬막이랑 한 입

참기름때문에 엄청 고소하니 짭짤한게 맛있습니다






해물뚝배기12.0는 맑은 탕이었어요

담백한고 깔끔한데 양념이 센 꼬막 비빔밥이랑 먹기엔 좀 심심했고

아, 뭔지 몰라도 좀 아쉬운...해물은 적당이 들어있어요 밥도 한 공기 같이 나오구요

그 한 공기는 제가 남은 꼬막에 비벼 먹었다는 ㅋㅋㅋ






해물파전 13.0

너무 부실해보이는건 기분탓인가;

맛은 괜찮았고 해물도 적당했는데 너무 얇아서 아쉬운 파전























나머지 메뉴는 평범했지만 비빔밥에 만족했기때문에 그 뒤로도 몇 번 방문했는데 메뉴가 다른것만 추가해봅니다^^



요게 한치 비빔밥 11.0이에요

꼬막 비빔밥이 맛있긴한데 기본적으로 저는 매콤한 고추장 양념을 더 좋아해서 한치로 시켜봤어요






담아나오는 방식은 비빔밥 모두 '밥 위에 접시'로 똑같네요










요건 가리비 비빔밥 11.0

양념은 꼬막 비빔이랑 비슷한데 친구는 꼬막보다 가리비가 더 좋다고 이후로 이걸로 메뉴 변경






꼬막찜 18.0

꼬막을 그대로 찐거라 특별한 뭐는 없는데 꼬막이 맛있으니까^^

그냥 수북히 그대로 쌓아놔서 껍질에서 빠진 꼬막때문에 빈 껍질만 보이는 것도 ㅎㅎ







새우만두 5.0

맛은 갈비만두랑 비슷해서 좋았는데 만두피가 너무 오래 쪄서 약간 끈적해진 느낌이랄까

친구 둘은 그닥 맘에 들어하지 않았다는...






창 밖으로 해가 지는 모습이 멋져서 한 컷.






나오면서 보니까 벌교, 여수 꼬막만 사용한다고 하네요

어린 피꼬막을 새꼬막으로 속여팔지 않는다는 안내까지.

둘의 차이를 몰랐지만^^;










최근에도 방문을 한 번 더 했었어요

근데!!

첫 방문에 포스팅을 했다면 약간 맛있다! 좋다! 고 호들갑을 떨었을 텐데 최근 방문때 실망한 부분이 있어서 전체적으로 정제된(;) 객관적인 평만 적으려 했습니다 그래도 입맛은 모두 주관적이니까^^;


그 아쉬운 점은

비빔밥에 밥이 좀 굳었다고할까, 오래된 밥이라 처음 갔을 때 고슬고슬 잘 비벼지던 밥이 아니었어요 그래서 장사가 안되서 밥이 오래댔나 싶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친구도 밥 상태가 별로였다고...






식사를 마치고 나와서 광안대교를 보면서 마린시티 영화의 거리를 살짝 산책하고 돌아가면 딱 좋은 저녁코스^^


기본적으로 연안식당의 메뉴가 해산물이라 바닷가와 어울리기도 하고 술안주같은 메뉴도 많아서 식사말고 술 한 잔해도 좋을 것 같은 식당입니다

프렌차이즈라 '해운대와서 꼭 먹어야한다'는 아니지만 해운대에서 바다와 어울리는 메뉴를 찾는다면 가보시는 것도?!^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