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동주의 시는 어렴풋이 주워듣기만했지 한 편 제대로 읽어 본적이 있나 싶어서 윤동주 시집을 찾아보다가 얼마전에 모나미에서 윤동주 에디션이라고 한정판 153볼펜을 발매했다는걸 알게됐는데 이미 품절된 상태였어요 ㅠ.ㅠ

볼펜말고 연필은 수량이 남아있어서 그거라도 살까 하고 뒤적이다가 책도 구매하면서 연필도 같이 포함된 윤동주 탄생100주년 기념으로 나온 윤동주 세트(?)를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2년이나 지났는데 수량이 있었네요. 구매한지 1주일정도 되었는데 몇 자 읽진 못했지만; 3.1절을 맞아 포스팅 해봅니다.




패키지 전면

예전 소포같은 느낌으로 서류봉투에 끈으로 묶여있습니다






동주 1941.10.






우표와 소인도 인쇄되어 있습니다






33,000원. 지금은 반값이 되었습니다.






봉투 안에는 기분 좋은 세트 모음.






그냥 종이에 인쇄한것 뿐이지만.. 책갈피 2종






윤동주의 시가 적힌 엽서 5매 (갑자기 슬_님이 생각났다;)






윤동주의 사진 5장

빅팬이 아니고서야 사진까지는 좀...이란 생각이 잠깐 들었습니다^^;






왼쪽은 직접 끈으로 낱장을 묶어서 육필원고와 비슷하게 구현하도록 만들어진 책자입니다. 가운데는 연필. 오른쪽은 메모장입니다






















그리고 메인인 시집.

4가지 버전으로 담겨있습니다. 초판본 버전의 커버가 있는 책자가 2개이고 다른 커버는 무슨 버전인지??










내가 까막눈이 되다니=_=

세종대왕이 노여워 할 시집이로세. 하지만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하나는 한글로만 된 시집이기에...ㅎㅎ






My eyes!!






한 손에 잡기도 어려운 미니책자

일본놈들이 또 쳐들어오면 숨어서 보라고 만든 사이즈인가.


별 헤는 밤 앞부분은 엄청 많이 들었는데 뒷 부분에 저런게 있었나 까마득히 잊고 있었는데. 읽다보니 참 아름다운 시구나 싶으면서도 저항시인이자 독립운동가였던 그의 시여서인지 온전히 시로만 읽히지는 않네요.

매일같이 잊지 말아야 겠지만 3.1절만이라도 더 생각하는 하루가 되길 바라면서 '별 헤는 밤' 두고갑니다.




별 헤는 밤


-윤동주 


계절이 지나가는 하늘에는

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


나는 아무 걱정도 없이

가을 속의 별들을 다 헬 듯합니다.


가슴 속에 하나 둘 새겨지는 별을

이제 다 못 헤는 것은

쉬이 아침이 오는 까닭이요

내일 밤이 남은 까닭이요

아직 나의 청춘이 다 하지 않은 까닭입니다.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과

별 하나에 시와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어머님, 나는 별 하나에 아름다운 말 한마디씩 불러 봅니다. 소학교 때 책상을 같이 했던 아이들의 이름과 패, 경, 옥, 이런 이국 소녀들의 이름과, 벌써 아기 어머니된 계집애들의 이름과, 가난한 이웃 사람들의 이름과, 비둘기, 강아지, 토끼, 노새, 노루, '프랑시스 잠', '라이너 마리아 릴케' 이런 시인의 이름을 불러 봅니다.


이네들은 너무나 멀리 있습니다.

별이 아스라이 멀 듯이.


어머님,

그리고 당신은 멀리 북간도에 계십니다.


나는 무엇인지 그리워

이 많은 별빛이 내린 언덕 위에

내 이름자를 써 보고

흙으로 덮어 버리었습니다.


딴은 밤을 새워 우는 벌레는

부끄러운 이름을 슬퍼하는 까닭입니다.


그러나 겨울이 지나고 나의 별에도 봄이 오면

무덤 위에 파란 잔디가 피어나듯이

내 이름자 묻힌 언덕 우에도

자랑처럼 풀이 무성할거외다.


1941.11


'리뷰 > 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과 바람과 별과 詩  (30) 2019.03.01
티스토리의 새로운 스킨 + 스킨교체  (26) 2018.12.18
이디야 비니스트 토피넛라떼  (13) 2018.11.23
IZ*ONE unboxing  (23) 2018.11.01
보스면 : 여행 최적화 컵라면?!  (21) 2018.10.18
용쟁화투  (24) 2018.09.23

TAG

  • 프로필사진
    _Chemie_ 2019.03.01 07:27 신고 수정/삭제I 답글

    와 이 시는 어릴 적 읽고 정말 오랜만에 다시 읽는데, 가슴의 울림이 여전하네요.
    저도 사진 보면서, 아니, 사진까지 줄 일인가 싶었는데ㅋㅋㅋ
    저 연필이 저는 너무 탐나요!!!! 아까워서 쓰지도 못할 듯...
    근데 저기 끈으로 엮은 책자-연필-메모장 사진 아래 설명에 오른쪽이 두번 나왔어요!ㅋㅋㅋ 보다가 으잉? 하고 사진 다시 보고 아래 설명 다시 보고 했다는ㅋㅋㅋㅋ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9.03.05 14:26 신고 수정/삭제

      시험에 나온다고 읽던것과는 전혀 다른 느낌이에요 시의 후반부가 저리 길었나 싶게 뒷부분은 기억도 안났는데 다시 읽으니 새로운 느낌.
      사진까지는 너무 간거 아닌가 싶었는데 나중에 저 사진들중에 하나를 포스팅에 사용할 예정ㅎㅎ
      연필 쓸 일이 적기도 하고 이런 기념품은 그냥 셋트로 놓고 흐뭇하게 보는용으로 ^^; ㅎ 앗, 그렇네요 제가 요즘 오른쪽에 빠져 있어서 그런가봅니다(뭔말?;;)

  • 프로필사진

    고민, 고뇌가 무성했을 그를 떠올리며 다시 읽으니, 더 마음에 와닿네요.
    이렇게나마 그를 기억할 수있도록,
    다양한 상품이 만들어지는게 다행이군요 ㅋ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9.03.05 14:28 신고 수정/삭제

      삼일절, 광복절 반짝 특수라고 해도 꾸준히 잊지 않도록 이런 저런 상품들이 나오는게 좋은것 같습니다.
      나이 들어보니 그냥 아름답기만 한 시가 아닌게 느껴집니다.

  • 프로필사진
    施兒 2019.03.02 02:24 신고 수정/삭제I 답글

    학생시절 숙제로 외우던 게 생각납니다
    그 시절에는 그냥 시키니 무슨 의미인지도 모르고
    그냥 외웠었는데.... 나이가 들어 다시 읽어보니
    마음이 아픕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9.03.05 14:29 신고 수정/삭제

      숙제로 외우셨군요. 저는 안외웠던듯 ㅋㅋ
      맞아요 지금들어 다시 읽어보니 다르게 읽힙니다.ㅠ.ㅠ
      시아님도 징검다리 주말 잘 보내셨나요^^

  • 프로필사진
    Marshall K 2019.03.02 02:26 신고 수정/삭제I 답글

    윤동주!! 제가 굉장히 좋아하는 시인 중 하나입니다.
    아마 책을 보니 그 초판본이라고 파는 그 책인가 보네요 ㅋㅋㅋㅋ

    정말 초판본인 줄 알고 사려다가 가격을 보고 진짜 초판본은 아닌 걸 알고 접어뒀던...
    결국, 전 원본과 해석본이 같이 있는 거로 구했습니다.

    근데 이 글 보니 저도 구매욕이 불타오르네요;;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9.03.05 14:31 신고 수정/삭제

      마샬님은 이미 좋아하셨군요 ㅎㅎ 저는 동주 영화도 아직 안봤다는^^;
      초판본을 복각한 것이겠죠. 진짜면 가격이 ㅎㄷㄷ할텐데 ㅎㅎ
      책은 복원한 것이라도 그 시는 진짜입니다. 어서 구매를 ^0^//ㅋㅋ

  • 프로필사진
    슬_ 2019.03.04 19:49 신고 수정/삭제I 답글

    저 엽서 익숙하네요^^ㅋㅋㅋㅋ 똑같이 생겼는데요? 뒷면은 좀 다르게 생겼지만...
    초판본 디자인으로 새로 출간한 게 아주 마음에 들어요.
    어릴적엔 한컴타자연습으로 별 헤는 밤을 외워서 별 생각이 없었는데...
    크고 나서 읽어보면 정말 마음을 울리는 시인 것 같아요.
    심지어 일본에도^^;; 윤동주 시인의 팬이 있다고 하더라고요ㅎㅎ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9.03.05 15:14 신고 수정/삭제

      만든곳이 달라서 디테일은 좀 다르지만 슬_님이 사용하신 엽서랑 거의 똑같아요 ㅎㅎ 포트스크로싱에 쓰시것처럼 사이즈도 엄청 작더라구요.
      추억의 한컴타자로군요 ㅎㅎ '시를 IT로 배웠어요' 네요 ^^
      일본에도 팬이 있다니...배우신 분이군요.+_+ 독립운동을 하신것과 별개로도 좋은 시인이셨다는 반증아닐까요^^

  • 프로필사진
    블라 블라 2019.03.05 13:23 신고 수정/삭제I 답글

    이런 한정판(?)도 판매를 하는군요? 신기해요!
    뭔가... 옛 느낌도 느껴지는것이...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9.03.05 15:14 신고 수정/삭제

      한정판을 좋아라 합니다 ㅎㅎ.
      옛 초회판을 복원한 표지가 참 맘에 들어요^^

  • 프로필사진
    garam_林 2019.03.05 16:54 신고 수정/삭제I 답글

    저도 윤동주시인을 좋아해서 시집이 있는데 이 시집은 갖고 있는 것만으로도
    뿌듯할 것 같아요~ 너무 마음에 들어요. 저도 '별헤는 밤' 엄청 좋아합니다.^^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9.03.05 17:16 신고 수정/삭제

      저는 시는 고사하고 책도 잘 안 읽지만^^; 저 표지를 보자마자 갖고 싶었답니다.ㅎㅎ
      별 헤는 밤도 좋고 처음 보는 시들이 대부분이지만 다 좋더라구요

  • 프로필사진
    라오니스 2019.03.05 16:58 신고 수정/삭제I 답글

    최근 윤동주의 생애에 관해서 방송을 본 적이 있습니다.
    여럼풋하게 알던 윤동주와 그의 시를 많이 생각하게 됩니다.
    시 속 단어 하나하나마다 다가오는 느낌이 남다릅니다.
    마지막에 힘들게 세상을 떠나셨는데, 마음이 더 아파오네요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9.03.05 17:18 신고 수정/삭제

      저는 인터넷에서만 찾아봤는데 독립운동 하신분들의 끝이 모두 가슴아프게 돌아가신지라 윤동주 시인도 다르지 않더군요 ㅠ.ㅠ
      그 분들 덕분에 지금 우리가 이렇게 살고 있다는 걸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peterjun 2019.03.05 23:23 신고 수정/삭제I 답글

    와....... 멋지세요.
    전 좋아한다고 하면서 이런 멋진 걸 가지고 있는 게 하나도 없네요. ㅋ
    매번 윤동주 시인의 시를 친구들에게 들먹였는데... ㅎㅎ
    올해는 유난히 의미있는 3.1절이었지요.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9.03.11 22:00 신고 수정/삭제

      제가 물욕이 있어서 그런가봅니다 ㅎㅎㅎ^^* 한 번 보고 어디 던져둘지 모르지만 일단 이것저것 세트기도 하고 사려고 했던 책이라 구입했어요
      올해는 100주년이라 더 많이 관심가지는것 같아요. 좋은 현상이죠^^

  • 프로필사진

    여고시절이 떠오릅니다.
    입에서 줄줄 외던....

    잘 보고가요

  • 프로필사진
    멜로요우 2019.03.06 14:50 신고 수정/삭제I 답글

    윤동주시인 셋트인가요?! 옛날물건이 그대로 온거같네요. 3.1 패키지라니 요즘에 이런것도 나오네요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9.03.11 22:02 신고 수정/삭제

      아, 이 세트는 2년전에 윤동주 탄생100주년이라고 나온세트에요. 아직까지 팔고 있더군요. 모나미에서 볼펜, 연필이 윤동주 기념판이 나와서 찾아봤더랬죠.^^

  • 프로필사진
    GeniusJW 2019.03.06 20:37 신고 수정/삭제I 답글

    멋진 구성이네요,
    저는 타자 연습하며
    별 헤는 밤을 즐겨 쳤던 기억이 있어요~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9.03.11 22:03 신고 수정/삭제

      지니어스님도 한컴타자로 익숙하신가보네요 ㅎㅎ 저는 한컴타자를 거의 해보지 않아서^^;
      윤동주 세트의 구성도 좋고 지금은 반 값이 되서 더 좋았습니다 ㅎㅎ

  • 프로필사진
    신기한별 2019.03.08 00:01 신고 수정/삭제I 답글

    윤동주 시인 탄생 100주년 맞이 기념 세트, 정말 좋군요.
    옛날 물건 거의 그대로 재현한 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9.03.11 22:04 신고 수정/삭제

      초판본의 표지를 재현해서 만들었다는게 맘에 들었어요 초판본이라는 의미보다 그냥 저 표지가 맘에 들더라구요 ㅎㅎ
      나름 구성도 알차서 좋았습니다^^

  • 프로필사진
    히티틀러 2019.03.09 16:02 신고 수정/삭제I 답글

    미니 책자를 일본놈들이 오면 숨어서 보라고 만든 거냐고 하는 데에서 빵 터졌습니다.
    윤동주 시인 탄생 100주년 기념으로 이런 굿즈가 나온다는 거에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해요.
    사진... 보다는 좀 더 일상생활에서 사용할 수 있는 책갈피나 코스터, 노트 등의 굿즈로 구성되어있었으면 더 나았을 거라는 생각은 솔직히 들지만요.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9.03.11 22:06 신고 수정/삭제

      손에 쥐니 너무작아서 갑자기 그런 생각이ㅎㅎㅎ
      올해가 3.1운동 100주년이라 독립운동가들에 대해 이런저런 조명을 하던데 이런 의미있는 굿즈들은 더 많아져도 좋을 것 같아요^^
      사진은 저도 다시 꺼내볼 일이 있을까 싶지만 ㅎㅎ 코스터 좋네요!! 시 한구절이 적힌 코스터 같은거요^^

  • 프로필사진
    좀좀이 2019.03.14 14:03 신고 수정/삭제I 답글

    포장부터 참 느낌 있어요. 포장에 우표와 소인 인쇄한 것도 인상적이구요. 별 헤는 밤이라고 첨성대 우표 인쇄해 놓았네요. 저 보통우표 엄청 오래된 건데요. 두 버전이 하나는 원문 버전이고 하나는 순한글 버전이었군요 ㅎㅎ 세트 참 잘 만들었네요 ㅎㅎ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2019.03.14 15:32 신고 수정/삭제

      세트 느낌을 살리는데 포장도 한 몫 한 것 같아요 옛날 소포 느낌^^
      아, 좀좀이님 우표수집하셨던가요?! 역시 잘 알아보시는군요 ㅎㅎ
      의미있고 좋은 굿즈들은 더 많이 만들어져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