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국내여행/부산

[부산 해운대] 거대곰탕

.


[부산 해운대] 거대곰탕 : 진한 국물이 乃


해운대에서 맛집 검색하면 많이 나오는 곳 중에 "해운대소문난암소갈비"

저는 한 번도 안가봤지만^^; 들어보셨을지 모르겠네요


그에 못지 않게 해운대에 유명한 갈비집이 있는데 "거대갈비"라는 곳이에요

식당의 분위기도 되게 고급스럽고 고기도 맛있고 게다가 직원분이 고기를 직접 구워주신다는+_+

포스팅 한다고 사진만 찍어두고 한 번도 포스팅을 안했네요;;


아무튼

얼마전 뚝딱뚝딱 공사를 하더니 해운대에 새로운 곰탕집이 생겼습니다

이름하여 거대(巨大)곰탕

브랜드라는게 참 신기한게 간판이 먼저 달려있어서 巨大라는 글자 모양만 보고도

아, 거대갈비에서 뭘 하는구나 알 수 있었지요


그래서 일요일 저녁을 먹을까 하고 거대곰탕을 찾아갔습니다






하지만 굳게 닫힌 문;

불도 모두 꺼져있고 테이블 위로 의자도  모두 올려져 있더군요

할머니 할아버지 커플도 오셨다 닫힌 문을 보고 그냥 가셨고

장사를 안하는건가? 싶어 저녁 어디서 먹지 검색하던 중 직원이 뭔 작업하러 나왔길래 물어보니

오픈기간동안 하루 300그릇씩 준비하는데 모두 팔려서 문 닫았다고...

그럼 문앞에 뭐라도 안내문을 붙여놓던가!! -_-





지도에 보이는 것처럼 동백섬 가는 길에 더베이101 맞은편이고

더 자세히는 옵스 빵집 맞은편입니다 ㅎㅎ






그리고 월요일에 친구가 다시 가보자고해서

"아직 재료가 남았을까? ㅋㅋ"

하면서 갔더니 불이 켜져있네요. 영업중

군더더기없이 깔끔한 간판이 맘에 듭니다^^






소금, 후추 기본셋팅






메뉴와 가격은 이렇습니다

걸어오면서 무슨 곰탕 한 그릇에 15000원이야?! @_@ 하면서 

기대감은 올라가고 뭐하나 모자르기만 해봐라 라는 마음은 점점 커지고 ㅋㅋ

일단 거대갈비도 비싼 곳이었으니 감안은 했습니다


곰탕 먹을까 양곰탕 먹을까 갑론을박(?) 하다가 주문했더니

이미 양곰탕은 솔드아웃이라고...

그럼 먼저 안내를 하던가!!(2)

우린 괜히 떠들었다며 곰탕 3개를 시켰습니다;


토렴식과 밥 따로

토렴식이란 말 처음 들어봤네요

'토렴식'은 밥이 처음부터 말아서 나오고 '밥 따로'는 말그대로 밥 따로.

'밥 따로'가 2000원이나 비싸서 왜 그런가 했더니

친구말로는 육수가 더 들어가서 그렇다고

육수 더 들어가봤자 얼마나 들어간다고;...납득은 안갔지만.






곰탕을 세계적인 음식으로 만들겠다는 포부가 담긴 안내문+_+

차돌양지로 고운 고기국물과 최고의 소에서 나온 사골로 우려낸 육수를 혼합한 뒤

감칠맛을 내기위해 한국식 천연재료들을 사용해 만들었다고 써 있네요






테이블은 요즘 이런 큰 테이블을 놓는게 트렌드인가

특이하게 스벅처럼 창가를 바라보는 테이블도 있었고

이때도 남성 한 분이 창가에서 식사하고 계셨어요

노트북 들고와서 공부해도 되나요? ㅋ






김치와 깍두기, 파를 가져다 줍니다

그리고 저 간장 종지같은걸 주는데

밥을 먹기 시작할 때까지 저게 있다는 사실을 까먹고

소금을 넣어서 간을 맞췄어요

아마 간을 맞추라고 준 양념장같지만 용도는 미스테리

(추가포스팅에서 밝혀지는데..멍청;)


이러면 이렇다 저러면 저렇다 안내가 있어야 될 텐데

거대곰탕은 그런게 없어요


하지만 김치 깍뚜기는 너무 맛있었다는 점.

곰탕에 김치, 깍뚜기 맛있으면 끝난거 아닙니까!! ^^






곰탕이 나왔습니다

너무 밋밋한 비주얼에 "엥? 이게 다야?!"

좀 실망했습니다만...










필터가 아닙니다

김이 서려서 ㅋ






재촬영 성공!


고기도 꽤 들어있고 기본적으로 약간의 간이 되어있습니다

친구들은 소금넣어서 간을 했는데

저는 간을 하지 않고 먹을 정도였어요






우선 국물이 엄청나게 진합니다

진하다 못해 걸죽하다는 느낌까지 들었어요

기름을 많이 걷어냈는지 느끼하지 않았고

친구는 한 숟갈 먹자마가 콩국물을 섞었나? 했습니다


맛있다 맛있다 하며 먹었지만

친구들과 "이렇게 맛있으면서 뽀얗고 진한 국물이 가능해?"(뭔 상관관계?;)

우유를 탄거 아냐? 프리마인가? 콩국물? 분명 뭔가 넣었을거야 라며

집에 갈 때까지 끝나지 않았던 킹리적 갓심+_+






국밥 먹던중 유일한 추가메뉴 바지락 젓갈도 먹어보자며 시켰습니다

김치그릇과 비교해서 한 줌도 안됐던 작은 그릇이 5,000원






국밥에 올려 먹었는데 삼삼하면서 짭짜름한 바지락맛

맛이 괜찮긴 한데 5,000원내고 먹을 정도인가 싶었고

밥 따로 시켰을때나 먹어야지 국밥에는 아닌것 같아요

밥따로 메뉴 시킨 분들한테 서비스로 주면 좋을 것 같은 정도...랄까






한 뚝배기 하실래예~


처음엔 미친가격이라고 생각했지만;

먹으면서 좋은 재료로 만들어서 맛있는건가라는 수긍을 하게 만드는 맛






그렇다면 가격이 유일한 단점인것인가?


굳이 찾아내자면 김치를 너무 조금 줘서 세 번이다 더 달라고 했는데도 부족했다는 거고

달랑 하나인 김치 반찬 정도는 직원이 체크해서 채워주는 서비스가 필요하지 않을까 싶었네요

이런 서비스를 김밥천국같은데다 요구하면 웃기는 거지만

겉모습은 프리미엄인데 서비스도 그에 따라 올라가야하지 않을까 싶었습니다



그리고 제일 중요한 하나!

국밥 양이 적었다는 겁니다ㅠ.ㅠ

메뉴에 공기밥이 따로 없어서 파는지는 모르겠고

먹다보니 고기는 몇 점 남았는데 국속에 밥은 다 먹은 상황;;

그러니까 양많은 특곰탕을 파는거긴 하겠지만 한 그릇에 20,000원 ㄷㄷㄷ


게다가 친구는 특곰탕을 먹으려다 그냥 곰탕을 먹었는데 양이 너무 적었다며

결국에....









길건너 옵스에서 빵을 샀다는 ㅋㅋㅋㅋ

흡사 프렌치 레스토랑에서 콩알만큼 나오는 코스요리 먹고 집에가서 라면 끓여먹는 꼴이;;








2018.10.19 추가 포스팅


양곰탕이 궁금해서  재방문하였습니다

저녁시간이 되기는 좀 일렀지만 양곰탕은 남아 있었고

손님도 서너팀? 있었던거 같아요





양곰탕은 이런 비주얼

뭐 내용물만 바뀌고 국물은 여전합니다

근데 처음 왔을 때보다 기름이 더 많은 느낌??






너무 맛있었던 김치

근데 이번 깍두기는 별로더라구요.

새콤한 맛이 없고 그냥 오래 삭은 무같아서

그때 그때 김치, 깍두기 맛이 다른가? 싶었습니다.






그리고 저 간장!

곰탕의 건더기를 찍어먹으라고 주신거더라구요 크흑.

왜 그걸 생각못했지?;;

초간장이라 건더기를 찍어먹으면 새콤하니 또 다른 맛이라 좋았구요






잔뜩 들어있는 양

쫄깃한 식감일 거라는 생각과 다르게 엄청나게 부드럽습니다

어르신들은 좋아할 것 같더군요

저는 약간 쫄깃한게 좋은데


그리고 그냥 곰탕일때는 간이 살짝 되어있었는데

양곰탕은 간이 거의 되어있지 않아서 저도 소금을 조금 넣어 먹었습니다.

그리고 양곰탕이 감칠맛이 부족하달까?


반반 섞어 메뉴가 있으면  좋을텐데 라는 얘기를 하다가

다음에 오면 하나씩 시켜서 섞어먹자는 결론으로 ㅋㅋ






그리고 김치!!

첫 방문때 계속 시키기 미안했던 김치인데

이번에는 추가로 더 달라고도 했지만 떨어질 때쯤 미리 챙겨주시기도 했어요

친구가 "니 블로그 봤나보다(소근소근)"

진짠가@_@ㅋㅋ


이때 손님이 다 나가고 저희랑 다른 한 팀 뿐이어서 직원분이 여유가 있었던건지

아니면 정말 개선이 된건지는 모르겠지만

챙겨주는 서비스는 언제나 기분이 좋지요






이번에도 국물까지 끝장!






추가포스팅 끝.









곰탕이니 해운대 맛집으로 소문난 "이레옥"과도 비교하지 않을 수가 없는데

이레옥은 국물이 맑은 국이고

고기 양으로 따지면 비슷한 정도입니다만

언제부터 이레옥은 국물맛이 심심해진거 같아서 안가게 되었다죠

지금은 어떤가 모르겠네요

이레옥은 한 그릇에 13,000원


그에 비하면 거대곰탕을 고기를 사용하지만 사골이 추가되서 그런가 뽀~얀 국물이고

정말 진하게 끓였구나 하는 맛입니다

뭘 섞었는지(?) 감칠맛도 좋구요(고기곰탕 한정?-_-a)

국물이 더 들어간다고 2,000원 비싼 "밥 따로" 메뉴의 가격도 조금은 납득을...(ㄹㄹ?)


그래도 곰탕 한 그릇에 15000원이란 가격이 만만한건 아니죠

게다가 배불리 먹으려면 20,000원 (특)으로;;


자주 먹으면 좋겠지만 ㅋ 곰탕곰탕곰탕~ 생각이 나면 먹으러 가고 싶은 곳입니다

오랜만에 맛집이라고 추천하고 싶네요


영업시간

오전 10시 ~ 밤 10시 (L.O 9시 30분)

재료 떨어지면 마감인데 밤 10시 의미있나^^;;

공유하기 링크
비슷한 글을 보려면
, ,


 국내여행/부산 카테고리 관련글


  • 프로필사진 garam_林 곰탕값, 정말 비싸군요.ㄷㄷ 그래도 국물이 진하고
    맛이 좋다니 다행이어요. 식당도 깔끔하구요.ㅎㅎ
    아, 전 곰탕을 안 좋아해서 다행입니닼~ㅋㅋ
    2018.10.16 14:40 신고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사골국물에 다진 파 잔뜩 넣어 먹는거 좋아하는데 곰탕을 안 좋아하시다니+_+
    양은 부족했지만 마음이 든든해지는 음식이에요ㅎㅎ
    2018.10.16 23:09 신고
  • 프로필사진 슬_ 국물이 진짜 진해보여요. 우유같이 보이기도 하고요. 이런 곰탕은 처음 봤네요!!
    뭘 섞은 것이 아닌가 의심하시는 친구분 때문에 웃었다는ㅋㅋㅋ
    프리미엄 국밥이래도 가격이 좀 비싸긴 한데... 그래도 맛있었다면 추천할만 하네요.
    (비싸고 맛없는 건 정말 용서할 수 없는 ㅠㅠㅠㅠ)
    말씀처럼 국밥 먹고 나와서 옵스 빵 먹으면 되겠어요ㅋㅋㅋㅋㅋ
    2018.10.16 15:44 신고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너무 뽀얗고 진~한게 맛도 좋았답니다.
    가격이 좀 그렇지만 누군가 데려가서 맛 보여주고 싶은 그런곳이에요^^
    싼데 맛없으면 싸니까 그러려니 하지만 비싸고 맛없으면 으으으~
    2018.10.16 23:11 신고
  • 프로필사진 施兒 한우곰탕이라 그런지 가격이 비싸군요
    불과 몇주전만 해도 더워서 에어컨을 하루종일 틀어놓고 했었는데
    이젠 뜨끈뜨끈한 곰탕이 생각나는 군요 ㅎ.ㅎ
    PS. 청춘일기님 낙관에 영감을 받아 제꺼도 살짝 수정했습니다.ㅋ
    폰트가 이뻐서 댓글 쓰는 맛이 난다해야 하나...ㅋㅋ
    2018.10.16 17:29 신고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오! 비싼 이유가 한우라서...라고는 생각못했네요 ㅋ
    정말 얼마전까지 덥다덥다했는데 이제는 따뜻한 음식이 생가나는 날씨가 되었네요. 곧 춥다춥다 할 듯 ㅎㅎ

    +제 낙관에 영감을 받으셨다니 (^///^)부끄
    댓글쓰는 맛이 난다니 폰트 덕을 톡톡히 보고 있네요 감사합니다 ㅎㅎ^^
    2018.10.16 23:26 신고
  • 프로필사진 Deborah 300그릇만 파는군요. 첫날은 실패했지만 나중에 방문 하셨군요. 맛나게 드신것 같네요. 양이 작다고 서운해 하신 글을 보니, 양이 만족 될수 있게 개선 되면 좋을것 같네요. 2018.10.16 21:51 신고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아직 오픈한지 얼마 안되서 준비양이 적은가봐요 첫 날 문닫았을 때 들어보니 더 늘린다고 하더라구요^^
    부족한 양을 커버할 사이드메뉴같은게 없는게 아쉽네요. 아니면 공기밥이라도 ㅎㅎ
    2018.10.16 23:29 신고
  • 프로필사진 Normal One 말 그대로 비싸지만 어느정도 비싼 값을 하는군요.... 국물이 저리 진하다니 ㅇ_ㅇ
    가끔씩 이벤트(?)로 가볼만한 곳 같네요.ㅋㅋㅋ
    2018.10.17 16:41 신고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맞아요 그냥 "한끼 때울까" 하고 가기보다 오늘은 별미(?)를 먹어야겠다! 하고 가야될 것 같은 가격이죠 ㅋㅋㅋ 2018.10.17 21:53 신고
  • 프로필사진 신기한별 한우곰탕이라서 그런지 수입산소고기 곰탕보다는 1.5배 비싸군요. 2018.10.17 23:31 신고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한우라서 비싸기도 하고 프리미엄 이미지라 가격책정이 조금 비싼듯 하네요 2018.10.18 21:48 신고
  • 프로필사진 peterjun 가격이 부담스럽지만....
    퀄리티있게 잘 하는 곳은 이 정도 가격을 받기도 하니... ㅎㅎ
    하지만, 지적하신 몇 가지는 수정되면 좋겠네요. ^^
    저녁에 한그릇 뚝딱 하고 싶은 그런 메뉴입니다.
    2018.10.18 01:20 신고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곰탕 한 그릇 값으로는 참 비싸죠.
    그래도 추워지는 계절에 곰탕 한 그릇하니 속이 아주 든든한 느낌입니다^^
    2018.10.18 21:49 신고
  • 프로필사진 _Chemie_ 곰탕... 일부러 찾아먹을만큼 좋아하지는 않지만 먹은지 오래되다 보니 엄청 군침 도네요.
    맞아요. 곰탕에 함께 먹는 김치 특히 깍두기만 맛있으면 됐죠ㅋㅋㅋㅋㅋ
    김치 깍두기 맛있었다니 더 군침이..ㅠㅠㅠ
    그런데 가격이 비쌀거면 서비스라도 확실히! 해주면 좋을텐데 이래저래 서비스에서 불편한 점이 있었네요.
    김치 깍두기 리필도 그렇고, 미리미리 안내해줄 것도 해주면 좋았을텐데 싶은 아쉬움도 들구요.
    가격이 많이 비싸기는 하지만 워낙에 맛있으셨다니 서비스 개선+밥양도 좀 많이 해주면ㅋㅋㅋ 딱 좋을 것 같아요.
    육수 추가는 보이는데 밥 추가는 안보이는 걸 보니 밥만 추가하는 옵션은 없나봐요;;;
    2018.10.18 03:44 신고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곰탕, 설렁탕 이런류는 김치만 맛있으면 기본 점수는 먹고 들어가는거 같아요 ㅎㅎ
    아직 오픈초라 서비스가 매끄럽지 않은 느낌이 들기도 했지만 어제 재방문했던터라 그에 대한 내용을 추가할 예정입니다ㅋ(포스팅 또 봐주세요~ㅋㅋ)
    저도 육수 추가는 있는데 밥 추가가 없어서 그냥 밥 추가가 없나보다 하고 말았는데 물어볼걸 그랬어요 밥돌이라 밥 많이 먹는데 말이죠 ㅋㅋ
    2018.10.18 21:56 신고
  • 프로필사진 가래라컴퍼니 곰탕 값에 일단 한번 놀라고 시작하내요^^
    그래도 국물이 찐하다니 한번 먹어 보고 싶어 지내요~
    식당 내부 인테리어도 깔끔하고 혼밥 하시는 분들은 창문쪽 많이 가시겠내요^^
    2018.10.18 15:21 신고
  • 프로필사진 청춘일기 저도 가격보고 놀라고 진한 국물에 놀란 마음을 조금 진정시켰네요 ㅋㅋ 그래도 비싸긴 하죠 ㅠ.ㅠ
    가운데 긴 테이블로 되어있어서 4인이상 단체가 가도 괜찮아 보이고 1인 좌석도 많아서 혼자 가시는 분들도 좋을 것 같긴 합니다
    2018.10.18 21:57 신고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