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여행 닛코 #5 동조궁(東照宮)

2017.02.04일본/도쿄



도쿄여행 닛코 #5 동조궁(東照宮)



후타라산 신사를 보고

갈까말까 고민하던 동조궁 앞으로 다시 왔습니다











1300엔!

입장료가 꽤나 비쌌습니다.

그래도 닛코하면 동조궁을 빼놓을 수 없는 곳인데

안보고 갈 수 없어서 '얼마나 대단하게 있는데 이리 비싼지 보자'

는 마음으로 들어가봅니다







시간도 오전 8시부터 마지막 입장 오후 3시 30분까지

일찍 끝나니 늑장부리면 못 볼 수도 있겠어요











(모바일은 THETA로고를 클릭하세요)



동조궁에 들어가기전 입니다

스카이트리와 높이가 같은(...) 예쁜 5층탑이 보이네요


왼쪽엔 기념품 샵도 보이고

사람이 꽤 많죠







입구 인왕문을 지나면 이런 풍경

지금까지 봐왔던 어느 신사보다도 화려한 장식이 눈에 띕니다







바로 맞은편엔 삼신의 창고라는 산진코







지붕 아래쪽에 상상의 코끼리가 조각되어 있습니다

창고라서 코끼리가 있는걸까요







산진코 맞은편엔 사람들이 바글바글 모여있습니다

뭘 저리 찍고 있나 봤더니









너무나도 유명한

듣지 않고 말하지 않고 보지 않는 원숭이


스마트폰 키보드 이모티콘에도 있을만큼 유명하 원숭이들

이게 여기 있는 거였다니!!


여긴 마구간 건물인데 옛날부터 원숭이들이 말을 지킨다는 믿음이 있어서

이렇게 건물 전체에 원숭이를 새겨넣었다네요

근데 세 원숭이만 복원한 듯 나머지는 색이 바래있습니다







단체사진 스팟

산진코의 앞에 이렇게 의자가 있어서

다들 여기서 단체 사진 찍더군요






























모든 조각들이 전부 화려하고 섬세합니다.

건축당시 일본 전국에서 15000명의 장인이 동원되었다니

조각 하나하나가 예술 작품이네요







산 속 신사에 개를 데리고 온 건 둘째치고 의상이;

아마 산악달리기대회에 참가하려고 왔다가 신사 구경하고 있는것 같아요

개를 데리고 신사에 돌아다니는게 너무 눈에 띄어 모두의 눈길을 받았답니다 ㅋ







(모바일은 THETA로고를 클릭하세요)


동조궁의 진짜 입구라고 할 수 있는 양명문이 공사중입니다ㅠ.ㅠ

화려한 문양과 기둥이 특색있는 문인데 볼 수 없어서 아쉽네요







양명문을 지나면서 올려본 천정역시 화려합니다.

반짝반짝 보수가 진행되고 있는 티가 나네요







입구로 들어가면 두번째 문인 당문(카라몬)이 보입니다

조개를 태워만든 호분으로 하얗게 칠해놓았다네요

화려한 조각장식의 극치입니다.






입구에서 오른쪽과 왼쪽의 모습











지붕아래 사람들이 조각되있는걸 보고 경악+ㅁ+

온전한 전체의 모습을 볼 수 없는게 더욱 아쉽습니다.



오른쪽으로 가면 낮잠자는 고양이 조각이 장식되어 있습니다






한쪽에서는 신사에 기도문(?)을 신청하는건지 줄이 길게 서있네요















잠자는 고양이 표시가 되어있는데

못보고 그냥 가는 사람이 많았습니다

제 앞에 있던 아주머니도 온갖 사진 찍느라 길막고 느리게 가더니

정작 저 고양이는 처다도 안보고 가더라구요;


문 밖의 지옥같은 계단이 기다리고 있네요+_+







잠고양이

이 조각도 일본의 국보입니다


이 문을 넘어 계단을 올라가면 오쿠미야로 이어집니다.

오쿠미야는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묘라고 보면 되겠네요







헉헉대며 힘들게 올라왔습니다.

거리상 150m정도?

체감상 10분은 등산한 느낌입니다











이것이 묘?

원래는 목조였는데 후에 이렇게 바뀌었다네요







묘 옆에는 오래된 나무가 있는데

나무에 동전을 던지고 소원을 빌고 있습니다


저는 일본 신사에 가서 소원을 빌거나 기도를 드리지 않아요

무슨 신이 모셔져있는지 모르기 때문인데요

어떤 신인지 알고 있더라도 소원을 빌지 않게 되더군요

역사적인 문제로 인해 조금은 꺼림칙하기 때문이겠지요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충실한 부하였으니 나쁘다고 해야할까

결과적으로 도요토미 집안을 멸했으니 좋다고 해야할까.

여기도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묘니까 좋고 나쁨을 떠나

소원은 그냥 내 마음속에 두고 지나칩니다







묘 앞을 동상들이 지키고 있네요







다시 아랫쪽으로 내려왔습니다.

오르내린 계단은 힘들어서 못찍었어요ㅋ


사람들 따라 갔더니 신발벗고 들어가는 곳이 있는데

들어갔더니 참배하는 곳인가봅니다







사람들이 엄청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더군요.

그래서 바로 나시 나왔습니다.

나와서 보니 처음 들어오자마자 봤던







당문(카라몬)너머의 모습이더라구요

이렇게 연결된거구나.

중요 건물들은 본 것 같으니

나머지는 한바퀴 휙 돌면서 훓고 나갑니다


처음엔 화려함에 눈이 돌아가지만

나중엔 너무 화려한 것만 봐서 눈이 피로할 지경;















들어갔던 입구로 다시 나왔습니다

곧 닫을 시간이 가까워져오는데도

사람들이 계속 들어오고 있습니다







맞은편 석조 도리이가 보입니다.

이 도리이는 그 옛날 큐슈에서 가져온 화강암으로 만든

일본 최대 크기의 석조 도리이랍니다



화려하고 멋진 조각들로 장식된 동조궁은

1300엔의 입장료 가치를 하기엔 충분했다고 생각됩니다

그래도 보수공사 중인 곳이 많아서 800엔 정도로 낮춰...;


닛코에 가신다면 3대 신사를 모두 보는것도 좋겠지만

시간이 부족해 한 군데만 본다면

단연 동조궁을 추천하겠습니다







다시 걸어서 주차장으로 왔습니다.

너무 번쩍번쩍 화려한 걸 봐서 그런지

단풍을 보며 한적한 곳으로 내려오는 길이

더 좋았던거 같네요


이제 닛코의 진짜 드라이브 코스로 이동합니다^^